리디셀렉트와 밀리의 서재 후기


일단 구독형 서비스는 의외로 별로 즐기지 않게되더라.

영화, 드라마, 책, 게임, 공연등 시간보다는 즐길 거리가  너무 많고 다양해진 것이 일차적인 이유이며 개인적으로는 그것들을 꼭 한 가지만 골라서 즐길 필요도 없다.

시간을 따로 내어 한 작품을 정주할 목적이라면 한달 정도 선택적으로 구독하는 편이 좋겠다.


리디셀렉트의 경우 책의 종류가 너무 적어서 미리 볼 것들을 확인하고 구독하기를 바란다. 서초구 전자도서관만도 못 함. (구독전에는 목록을 볼 수 없느니 독서 커뮤니티에 질문하거나 1개월 무료 체험을 사용해보길 추천한다.)
만화 또는 잡지는 밀리의 서재에 비해 리디가 가지는 장점이다. (2018.09.28 기준 리디셀렉트는 김용의 무협 만화가 대부분을 차지하고있다.)

반면 밀리의 서재는 사람이 직접 요약해서 친근하게 읽어주는 리딩북이 킬러콘텐츠. 추후 밀리의 서재를 다시 구독하게 된다면 순전히 이것 때문일 것 같다. 네이버에서 운영하는 오디오클립(audio clip)이 요즘 오디오 북을 꾸준히 만들고 있어서 시간이 지난 뒤 두 곳의 콘텐츠를 다시 비교해봐야겠다. (곁다리로 팟빵도)
책들도 리디셀렉트에 비해 다양한 것 같다. 다만 책을 찾을 때 나는 카테고리별로 보고 싶은데, 맥락없어으로 보이는 주제 카드가 정신없어 보였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