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518

참 열심히 살았던 시절에 나왔던 노래라 들을 때마다 다른 의미로 가슴이 울렁거리는 노래.

10년 7월에 전역을 했는데 시행착오를 거치고 11년 2~3월부터 돈을 벌기 시작해서 그 일을 학업 및 다른 일과 병행하면서 18년까지는 쭉 했던 것 같다.

하고 싶은 것도 많고 욕심이 많아서 누워서 잠도 제대로 자지 못했고, 중간 중간 쉴 때나 이동하던 대중교통에서 벌충하고는 했다.

여행이라도 며칠 가려면 그 전 주에 며칠씩 밤새야했던 상황이였는데, 젊어서 그게 또 됐다.ㅋㅋㅋ

미련하게 지하철에서 두꺼운 전공책을 펼치고 서서 읽기도 하고 노트북 펼치고 앉아 코딩을 하기도 했었다. 남이 보면 대체 왜 저래 싶게 살았는데, 가진 게 없던 당시의 나로서는 시간을 아끼는 것이 최선이었고 단지 할 수 있는 일을 했던 것 뿐이다.

스스로에게 주었던 유일한 휴식시간은 금요일 저녁 잠들기전 누워서 만화책을 보던 30분 가량이었는데 나중에는 그 시간에 인터넷을 하고 싶어서 만화책도 몇 년동안 읽지 않았던 기억이 난다.

돌이켜보면 그 나날들이 지금의 내가 있게 해준 토양이었다.

지독하게 살아봤던 시간 때문인지 노력을 무시하는 요즘의 풍토가 나는 싫다.

군에 있을 때 지휘관이 귀에 딱지가 앉도록 한 말이 있었다.
“열심히 하지마. 그냥 잘해. 결과를 가져와.”
나는 그래도 그냥 열심히 하는 사람보면 응원해주고 싶고 가슴이 뛰고 멋있어 보인다.
어차피 세상 사람들의 대부분은 대충 살기 때문에 끈기를 가지고 하는데 제 몫을 해내지 못하는 경우는 잘 보지 못했다.

글을 적다보니 뭔가를 미련하도록 열심히 해보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