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607 응봉산


전날 내린 비로 월요일 내내 날이 좋았고 화요일 오전에도 날이 좋아 오후에는 산에 올라 사진을 찍으리라 마음먹고 있었다.

그런데 막상 응봉산으로 가는 길에는 먹구름이 끼었다.
이미 작심한터라 조금은 아쉬운 맘으로 갔는데, 정상에 가까워지자 장난처럼 잠깐동안 햇빛이 내리쬐었다. 그 사이 몇장 찍지는 못했지만, 햇빛이 나는 순간의 감동만으로도 다 보상받은 듯 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