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518

참 열심히 살았던 시절에 나왔던 노래라 들을 때마다 다른 의미로 가슴이 울렁거리는 노래.

10년 7월에 전역을 했는데 시행착오를 거치고 11년 2~3월부터 돈을 벌기 시작해서 그 일을 학업 및 다른 일과 병행하면서 18년까지는 쭉 했던 것 같다.

하고 싶은 것도 많고 욕심이 많아서 누워서 잠도 제대로 자지 못했고, 중간 중간 쉴 때나 이동하던 대중교통에서 벌충하고는 했다.

여행이라도 며칠 가려면 그 전 주에 며칠씩 밤새야했던 상황이였는데, 젊어서 그게 또 됐다.ㅋㅋㅋ

미련하게 지하철에서 두꺼운 전공책을 펼치고 서서 읽기도 하고 노트북 펼치고 앉아 코딩을 하기도 했었다. 남이 보면 대체 왜 저래 싶게 살았는데, 가진 게 없던 당시의 나로서는 시간을 아끼는 것이 최선이었고 단지 할 수 있는 일을 했던 것 뿐이다.

스스로에게 주었던 유일한 휴식시간은 금요일 저녁 잠들기전 누워서 만화책을 보던 30분 가량이었는데 나중에는 그 시간에 인터넷을 하고 싶어서 만화책도 몇 년동안 읽지 않았던 기억이 난다.

돌이켜보면 그 나날들이 지금의 내가 있게 해준 토양이었다.

지독하게 살아봤던 시간 때문인지 노력을 무시하는 요즘의 풍토가 나는 싫다.

군에 있을 때 지휘관이 귀에 딱지가 앉도록 한 말이 있었다.
“열심히 하지마. 그냥 잘해. 결과를 가져와.”
나는 그래도 그냥 열심히 하는 사람보면 응원해주고 싶고 가슴이 뛰고 멋있어 보인다.
어차피 세상 사람들의 대부분은 대충 살기 때문에 끈기를 가지고 하는데 제 몫을 해내지 못하는 경우는 잘 보지 못했다.

글을 적다보니 뭔가를 미련하도록 열심히 해보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

220515 인연

사 오월 동안 사람을 많이 만났다.

잠시 정지 버튼을 누르고 조심스럽게 이어가던 인연의 끈을 확 잡아 당겼다고나할까. 가끔은 몸살 기운이 올라올 정도로 바쁘게 요 한 두달을 지냈다.

벌써 15년 동안 얼굴을 보지 못했던 동창의 연락이 와서 만나기도 하고, 근 2~3년 코로나를 핑계삼아 미루던 만남들이 계속 이어졌다.

오늘은 2~3년만에 고등학교 동창 모임 멤버들이 거의 다 모였다.
만났을 때는 거짓 한점없이 너무 즐거웠는데 집으로 돌아오는 길 발걸음이 헛헛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동안은 내가 혼자 있는 시간을 더 기꺼이 즐기는 사람이라 그렇다고 막연하게 생각하고 있었는데, 문득 마음 속 여백의 의미를 알았다.

같은 길에서 같은 것을 보고 향해 가던 사람들이
작심하고 날을 잡지 않으면 만날 일이 없을 정도로 삶의 모양이 흩어져 버린 것에 대한 쓸쓸함이구나.

반대로 생각하면 그렇게 맺은 추억이, 이렇게 달라진 사람들을 아직도 묶어 주는 것이 대단하기도 하다. 시간이 많이 흘렀는데도 누구 하나 삶에서 낙오하지 않고 다들 떳떳하게 자신의 길을 내었다는 사실이 기특하고 또 만나서 자기 인생 이야기를 나누는 순간도 기쁘기 그지없다.

그냥 어제의 내가 너가 그립고, 오늘의 나와 네가 기특하다.
내일은 그냥 다 잘 살았으면 좋겠다.

선에는 착할 선(善)자와 줄 선(線)자가 있다.

우리는 이 두가지 선을 잘 지켜야 한다.

짧게 살아온 경험에 의하면,
불의의 이탈 경로를 타지 않은 인생은 결국에.
시시한 인간이 될 기회를 맞이하게 된다.

대게 먼저 망가진 사람들이 내민 손을 잡거나 그 길을 답습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는 당시에 작은 가치를 팔아 큰 이익을 얻는 합당한 거래로 보이기 때문에 어릿한 사람들을 현혹하기 쉽다.

재미있는 사실은
우리가 그토록 시시하고 고리타분하게 여겨 헐값에 팔아버린 가치들은 한번 잃어버리고나면 다시 사올 수 없는 종류의 진실로 값진 것이다. 동료일때는 한없이 약한데 적이 되면 더럽게 쎄지는 그런 놈이라고나 할까.

왜 이런 현상이 벌어지는가하면
나라는 세계가 나의 역사를 온전히 알기 때문이다.
심지어 자신에 대한 메타 인지가 부족한 사람조차도, 그 몸과 신경은 자신의 역사를 강화한다.

나는 결단력이 부족한 굼뜬 인간인데다가 생각이 많아 그것들에 대해 오랫동안 생각해보았다.

사람들은 미리 세상을 산 사람들이 내놓은 시시한 답들을 무시하고
다양한 오답을 향해 가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
인생을 살아가는데 필요한 것은 어린아이도 알 수 있는 몇 가지 진실이지, 높은 지능의 처세술이 필요한게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