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22의 사견

인간에 대한 존중은 두려움에서 나온다고 한다. 법 없이 살아가는 사람들도 있지만, 전체를 두고 보면 수긍이 가는 말이다. 두려움과 사려가 부족한 인간은 무언가 할 수 있음을 굳이 휘두르려하고, 그에 따르는 시민 재판이란 누군가 도화선에 불을 붙이면 또 다른 이가 기름을 붓는 방식으로 진행되는 것 같다.

현대판 권선징악은 좌우로 뭇매를 때리며 왁자지껄 나아간다. 피해자는 눈물을 묻혔고 너덜너덜한 가해자와 그를 지켜보는 배심원은 입맛이 쓰다. 누가 이겼지? 타인에 대한 두려움을 상자 속에 가둔 태초의 악마만 웃었다. 바보같은 어른들이 바보같은 어른을 만들어 냈다. 바보가 바보에게 또 다시 바보에게.

그래서 역사와 진보는 좌우 줄 아래로 철퍼덕 거리며 휘엉청청 간다. 뼈 아픈 경험도 투박하게 계승되고 퍽이나 누락된다. 인류는 앞으로도 그렇게 폭력적인 방식으로 걸음마를 배울 수 밖에 없는 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아무튼 일어날 일이 결국 일어난 것은 알겠다.

201015

젊음이란 단 하나만 알고-믿고, 자연스레 번지듯 달려나가는 불길 같다.

나지막이 세상의 여러 가능성을 알아버린 어른이 젊은 시절 달렸던 것과 같이 달려나가기 위해서는 얼마나 단단히 마음을 동여메야 할까.

마음이 결코 늙지 않는 것처럼 실은 절로 자라지도 않으니, 나이테 사이에 켜켜히 쌓은 것을 안고 뛰기 위해서는 어릴적보다 더 많은 용기를 빌려야 한다.

누군지도 모르고 믿지도 않을 것에 대고 기도를 해본다. 결과는 네 것일지라도 지금은 내 것이기를.

내가 믿는 것에 대고 기도를 해본다. 마음은 세상에 침해되지 않기를, 그래서 되고자 하는 인간으로 죽을 수 있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