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스모양 배터리 홀더

한달 전에 AA건전지 보관함을 만들었었는데, 이번에는 맥주 박스 컨테이너 형태의 AAA 배터리 홀더를 만들었다. 별도의 기능없이 꺼내쓰기에는 이 쪽이 더 편한 것 같고 디자인도 깔끔하다. 여러개를 출력하면 위로 쌓을수도 있다.
참고로 1박스에 20개 들어간다.

맥주 박스 형태의 AAA배터리 홀더

아이언맨 SD카드 수납 홀더 – 210731 생활출력

아이언맨 모양의 SD카드 수납 홀더

아이언맨 모양의 SD카드 수납 홀더를 만들었다.

사실은 그냥 아이언맨이 멋져서 만들었다.
SD카드도 몇 개 없고 거의 쓰지도 않아서 별로 공간을 차지하지도 않지만 이렇게 작동하는 걸 보고 어떻게 만들지 않을 수 있단 말인가.

필라멘트도 빨간색, 황금색 이렇게 두개를 추가로 구매해서 만들었다.
좋다.

격자무늬 박스 – 210720 생활출력

직사각형 Lattice Box(격자무늬 박스)를 출력해보았습니다.

박스를 하나 출력해보았습니다.
경첩이 달렸고, 개폐가 가능합니다.

두 가지 형태의 경첩 출력물을 제공하는데 각각을 먼저 테스트로 출력해보시고 문제 없이 출력되는 경첩이 적용된 박스의 모델을 찾아 출력하시면 됩니다. 경첩의 종류에 따라 1,2번으로 구분되어 있습니다.

저는 첫번째 경첩만 테스트로 출력해보았는데 문제가 없어서 직사각형 형태의 격자무늬 1번 경첩 박스(Yellow_box_latice)를 출력해보았습니다.
별도의 출력과 조립없이 움직이는 모델을 출력할 수 있다는 사실이 놀라웠고, 작은 격자 무늬가 계속 반복되는데 깔끔하게 나와서 신기했습니다.

벌집 케이블 정리함 – 210719 생활출력

벌집 케이블 정리함

그냥 상자에 케이블들을 다 넣어놓고 필요할 때 꺼내 사용 중이었는데, 그러자니 케이블끼리 엉키거나 필요한 것을 찾기 위해서 다 쏟아내야 하는 경우도 있었다.
그래서 위의 이 녀석을 출력함.

0.4mm 노즐의 경우 경계면이 두번정도 겹쳐지는 정도로 얇다. 게다가 구조가 벌집이라 PLA로 뽑았음에도 양쪽을 잡고 눌러보면 탄성이 있는 것처럼 느껴진다.
단, 출력 후 거미줄을 정리하는데 라이터를 사용하면 안된다. 너무 얇은 구조물인데 라이터 불을 댔다가 한쪽이 살짝 쪼그라들었다 🙁

출력해놓고 보니 구멍이 좀 크다는 생각도 들어서 다음에는 해당 모델의 기본 형태로 뽑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오카리나 – 210709 생활출력

오카리나 출력중 1
오카리나 출력중 2
오카리나 출력물

오카리나를 출력했다.
기성품을 사는 게 필라멘트 가격보다 더 저렴하겠지만(프린터)가 만든 오카리나라니 그냥 넘어갈 수 없었다.

예전에 지우펀에 갔을 때 살까말까 참 고민했었는데, 구입 후 연주를 하지않고 방치하면 계속 마음에 걸릴 것 같아서 바쁜 당시에는 사지 못했다.

그런데 이렇게 내 생애 첫번째 오카리나를 손에 쥐게 되었네.


운지법을 배워서 불어보니 리코더랑 비슷한 느낌이다. (210711)

이렇게 들면 손도끼같음

식기세척기 식기 세척 확인 출력물 – 210706 생활출력

식기세척기가 살짝 열려있는 편이 좋다고해서 항시 살짝 열린 상태로 두는데, 사용 완료된 후에도 자동으로 열리니 가끔은 안에 있는 식기가 세척됐는지 안됐는지 헷갈릴 때가 있었다.

그래서 식기세척기 안의 식기가 세척됐는지 안됐는지 확인할 수 있는 텍스트 슬라이더를 출력해보았다.

제대로 된 출력물을 뽑기까지 몇 번의 실패가 있었다.

첫번째 출력물은 실패했다.
글자들을 따로 출력해서 아래 틀에 넣었는데 너무 꽉 맞았다. 밖에 망치를 들고 나가 겨우 끼워넣었더니(물리) 힘이 불균형하게 가해져 휘어지고 결국에는 금이가서 깨지고 말았다.

두번째 글자 출력물도 실패했다. 사이즈를 95%로 줄여 출력했더니 글자 전체의 사이즈가 줄어들어 홈에 맞지 않았다 🙂

Cura에 있는 수평확장(외곽면의 확장과 축소를 하는 기능)을 이용해 글자의 크기를 0.2mm를 줄여주니(층높이 0.2mm 사용중) 깔끔하게 맞아서 출력물을 완성할 수 있었다.

기존에 헬멧의 개폐를 이용해 식기 세척 유무를 확인해주던 레고는 자신의 임무를 마치고 내 책상으로 귀환하게되었다.

넥타이 행거 – 210630 생활출력

3D 프린터로 만든 넥타이 헹거

원래 넥타이를 벽장 속 봉에 쭉 늘어서 걸어놓았는데 타이 행거(Tie Hanger)가 있기에 출력해보았다.
더 많이 걸 수 있도록 양쪽으로 걸이가 있는 모델도 있는데 내 프린터인 킹룬의 18×18 배드 사이즈 보다 커서 눕힌 뒤 출력할 수 없었다. 잘라서 출력한 뒤 결합 할수도 있지만 완성도가 떨어질 것 같고, 각도를 좀 돌려서 출력하면 가이드를 붙이는데 배보다 배꼽이 더 큰 것 같아 그냥 작은 모델로 출력했다. 프린터를 사파이어로 구입할 껄 하는 생각이 들었다. 킹룬을 충분히 활용하게 되면 더 큰 프린터를 구입하게 될 것 같다.
위의 행거에 벨트 머리도 걸 수 있는데 벨트 허리 부분을 봉에 오래 걸어놓으면 변형이 오는 단점을 없앨 수 있어 벨트 걸이로도 유용해 보인다.

배터리 케이스, 건전지 보관함

3D 프린터로 만든 배터리 케이스 (=건전지 보관함)

오늘은 씽기버스에 올라온 배터리 케이스를 3D 프린터로 인쇄했다.
평소에 20개가 든 다이소 건전지를 구입 해 사용하는데, 사진에는 배터리가 18개 들어있고 20개까지 쌓아 넣어도 옆으로 세거나 빠지지는 않는다.

배터리를 꺼내면 뒤에 있던 배터리가 나오도록 경사면으로 설계되어 있는데, 별다른 기계적 메커니즘이 있는게 아니라 들어있는 배터리가 많으면 앞에서 세번째 배터리가 부드럽게 내려오지않는 점이 좀 아쉽다. (미끄러져 나오려는 힘과 입구 바로 위의 배터리 무게가 내려 누르는 힘이 엇비슷해서 낀 체로 멈춰버린다)
배터리를 8개만 넣었을 때는 잘 작동하지만 그 이상 넣으면 밀려 내려오지 않아서 위를 손으로 직접 눌러주거나 흔들어서 내려줘야 한다.

글을 적으면서 찾아보니 이런 문제를 해결한 디자인도 다른 사람에 의해 이미 설계되어 있었다.

추후 위의 개선 커버로 다시 출력할 때 까지는 배터리를 조금만 넣어서 사용해야 될 것 같다. 이쁜데 조금 아쉬운 맘이 든다.

AAA건전지용은 맥주 박스 형태로 만들었다.

나의 첫 디지털 카메라 DSLR sony a57

sony a57
나의 첫 카메라. 소니 a57

5년쯤 되었나싶다. 처음으로 카메라를 구입한 때가.

당시에 기타도 사고 디카도 거의 비슷한 시기에 함께 샀는데, 사진에 관심이 생겼다기보다는 내 삶의 반경을 넓히고 싶은 맘이 컸다.

아무튼 이 녀석과 내 인생 첫 해외여행을 함께 했다.
참 무거웠다.
그 후로도 몇 번 비행기를 함께 탔지만 여전히 무거웠다.
그래도 집에 돌아와 여행 갔던 곳이 기억에서 흐려질 때쯤이면 사진을 보면서 고마움을 느끼게 해주는 녀석이었다.
매번 자동 모드로 맞춰놓고 사진을 찍었지만 그럼에도 단순한 쨍함이 맘에 들었다. ㅋㅋ

하지만 언젠가부터는 액션캠이나 휴대폰으로 여행을 다니는 편이 훨씬 좋다고 생각하게 됐다.
개인적으로 ‘여행의 즐거움 > 기록의 중요함’이 된 것 같다.
그래서 이 녀석은 제 자리를 뺐기고 2년이 넘도록 먼지만 가지런히 덮고 있었다.

그런데 몇 개월 전 갑작스레 부탁을 받아 사진을 찍어줄 일이 생겼다.
나는 사진에 대해 잘 모른다며 한사코 거절했지만 막무가내였다.
서로간의 기대감이 크지 않다고 해도 다시 돌아오지 않을 한 순간의 책임을 지게 되니 신경이 쓰이더라.
항상 자동으로 찍어왔지만, 기본적인 개념 정도는 알고 있었는데 완전 처음부터 다시 공부했다. 예전에 사뒀던 사진학 강의를 꺼내 읽고 유튜브 강의 동영상들도 많이 봤다.

당장 번들렌즈로는 원하는 사진을 찍어내기 힘들 것 같아서 친구에게 카메라를 빌려 여차저차 셀프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
재미있게도 이 과정을 통해 내가 사진에 진짜 관심을 가지게 됐다.

평소에 ‘높은 화소의 카메라로 사진을 넓게 찍고 원하는 방식대로 크롭하면 되는거 아닌가?’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는데, 알고나니 질문 자체가 잘못되어있었다.
당연히 보정에 대해 가지고 있던 어설픈 오해도 풀렸다.

빛과 프레임을 다룸으로서 자기가 원하는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놀이에 흥미가 생긴 것이다. 처음에는 단순히 유행에 편승한 것이었다면 이번에는 스스로 우러나온 관심이었다.

slamdunk
이번에는 진짜다!

새로 산 바디는 하루에도 참 많이 찍고는 하는데, 호오가 명확히 생기지 않은 수준이라 좀 더 다양하게 시도해보기 때문이다.
그에 비하면 이 카메라는 순전히 기록의 용도로 약 4,500컷. 정말 얌전히 사용했다. 그럼에도 고맙고 정이 가는 녀석이다. 처음이란 건 모두 그렇다.
그리고 미러리스보다 파지에서 오는 안정감이나 셔터음 또한 매우 매력적이라 그냥 꺼내들고서 줌을 만지작거리고 셔터를 눌러보기도 한다.

참,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