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03

삶의 바닥에서 죽고싶다와 살려달라는 말은 쉬이 넘나들 수 있는 경계에 위치해 있다. 두 말 사이의 본질은 도망치고 싶다는 것이고, 바닥의 중력에 잡힌 사람에게 죽을 각오로 살라는 이야기는 저 아랫 세상의 풍경을 본 적 없는 무지에서 비롯된다.

한 개인의 바닥에서는 지성도 성품도 별 다른 도움이 되지 못한다. 굶주린 자에게 필요한 것은 오직 음식뿐이듯 삶이 위태로운 사람에게는 오직 절망보다 큰 삶의 의미만이 필요하다. 허나 그것을 스스로에게서 이끌어 낼 수 있었다면 이미 자신에게 가장 소중한 자기 자신의 목숨을 저울질하는 상황까지는 가지 않았을 것이므로 결론은 대게 타자에게 있다.

물론 제3자에게 귀책의무가 없으므로 비극은 자주 그리고 점점 더 자주 일어난다. 또한 선한 의도를 가진 들 우리들은 대게 자신도 어쩌지 못하는 중생이라 알면서도 주변인이 무너지는 것을 지켜보아야 할 때가 있다. 괴로운 일이다.

나는 마치 미로 같다고 생각했다. 절망에 빠진 이는 분별없이 가장 가까운 문을 출구로 여기고 달려나간다. 그 길이 사는 길인지 죽는 길인지는 오직 운에 의해 찰나에 결정되는 것이다. 지금 사는 길도 막다른 길에 연결되어 있을지 알 수 없다.

허락된 것은 오직 아끼는 이의 손을 잡고 천천히 더듬어 나가는 것 뿐이라고 생각된다.

다만 내 맘대로 되지 말라고 만들어놓은 것 같은 현실 속에서 누군가가 자신의 책을 덮었을 때, 그 이야기가 슬프더라도 다른 이에게 흉으로 남지는 않기를 바란다. 그 책의 주인공도 그리 말했으리라.

201022의 사견

인간에 대한 존중은 두려움에서 나온다고 한다. 법 없이 살아가는 사람들도 있지만, 전체를 두고 보면 수긍이 가는 말이다. 두려움과 사려가 부족한 인간은 무언가 할 수 있음을 굳이 휘두르려하고, 그에 따르는 시민 재판이란 누군가 도화선에 불을 붙이면 또 다른 이가 기름을 붓는 방식으로 진행되는 것 같다.

현대판 권선징악은 좌우로 뭇매를 때리며 왁자지껄 나아간다. 피해자는 눈물을 묻혔고 너덜너덜한 가해자와 그를 지켜보는 배심원은 입맛이 쓰다. 누가 이겼지? 타인에 대한 두려움을 상자 속에 가둔 태초의 악마만 웃었다. 바보같은 어른들이 바보같은 어른을 만들어 냈다. 바보가 바보에게 또 다시 바보에게.

그래서 역사와 진보는 좌우 줄 아래로 철퍼덕 거리며 휘엉청청 간다. 뼈 아픈 경험도 투박하게 계승되고 퍽이나 누락된다. 인류는 앞으로도 그렇게 폭력적인 방식으로 걸음마를 배울 수 밖에 없는 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아무튼 일어날 일이 결국 일어난 것은 알겠다.

201015

젊음이란 단 하나만 알고-믿고, 자연스레 번지듯 달려나가는 불길 같다.

나지막이 세상의 여러 가능성을 알아버린 어른이 젊은 시절 달렸던 것과 같이 달려나가기 위해서는 얼마나 단단히 마음을 동여메야 할까.

마음이 결코 늙지 않는 것처럼 실은 절로 자라지도 않으니, 나이테 사이에 켜켜히 쌓은 것을 안고 뛰기 위해서는 어릴적보다 더 많은 용기를 빌려야 한다.

누군지도 모르고 믿지도 않을 것에 대고 기도를 해본다. 결과는 네 것일지라도 지금은 내 것이기를.

내가 믿는 것에 대고 기도를 해본다. 마음은 세상에 침해되지 않기를, 그래서 되고자 하는 인간으로 죽을 수 있기를.

옛날 이야기에는 악마에게 속아 부귀영화와 자신의 삶을 맞바꾸는 사람들이 많이 등장한다.

동화적인 이야기가 아닐까 했는데, 실은 우리 주변에 많은 이야기이다.

우리가 삶에서 원하는 것들 중 많은 것들이 그리 중요한 것들이 아니다. 그것들을 가지기 위해 바치는 값어치에 비해 상대적으로 그렇다는 것이다.

잘해봐야 삶의 많은 부분을 작은 욕망과 교환할 뿐이고, 대다수는 평화만을 빼앗기게 된다.

노력하지 말라는 것이 아니다. 방향성의 문제다. 노력은 단지 기본에 불과하다.

잘 살아가기 위해서 필요한 것이 능력이라 생각한 적이 있었고, 때로는 성품이라 생각한 때도 있었다. 종종 운으로 치부하기도 했다.

요즘은 옳은 생각들을 주의깊게 곁에 잡아 두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사람은 태생적으로 한심한 방향으로 향하는 관성을 가지고 있는데, 그에 저항하는 것이 개인의 삶을 가를 것이라 생각한다.

숨 쉬듯이 수양하자.

한번에 신을 수 있는 신발은 두개뿐

한 때는 미니멀리즘에 빠져있었다.

그런데 한참을 해보니 🤔 미니멀리즘이라는 것이 스스로를 속이고 있는 부분이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무언가를 모아 가지고 싶은 욕망은 가짜가 아니다.

그래서 돈을 많이 벌어 큰 집에 맘껏 사서 모으면 되지 않을까 싶었다. 하지만 이것저것 모아 본 경험으로 그것도 답은 아닌 것 같았다.

모든 것에는 실제 공간과 마음의 일부분을 할당해야 하는데 그러기에는 한 개인이 소속감있게 지낼 수 있는 공간의 크기도 맘을 내 줄 시간도 한정되어있다.

그 후에 알게모르게 나는 생각과 정보에 더 많은 부분을 할애하게 된 것 같다. 정보는 크기의 한계가 없기 때문이다. 원래도 활자 중독 증세가 있었으나 마치 면죄부를 받은 것 처럼 끊임없이 읽고 기록하고 학습하는데 빠져있었다.

독서나 공부는 무조건 좋은 것이라는 말을 비판없이 쫓은 것 같기도 하다.

그러다 문득 깨달았다. 무슨 해골물을 달게 마시거나, 누군가 내 머리를 홍두깨로 내려친 것은 아니다. 사실은 느끼고 있었는데 생각으로 깨우치지 못하고 있었던 것 같다. 항상 생각에 너무 깊이 메여있다는 사실을 말이다.

아, 맘에도 크기가 있었는데 까먹고 있었나보다. 우리는 동시에 여러 생각을 할 수 없고, 사색에 빠져 있을 수 있는 시간과 에너지 역시 삶에서 한정적이다.

아마도 나는 앞으로 덜 생각해야 할 것이다. 하지만 아쉽게도 사회의 경쟁자들은 대게 미친놈들이다. 삶에서 더 좋은 결과물을 원할 때 우리는 인생을 포기한 워커홀릭들과 경쟁해야 한다.

답은 밀도에 있겠다. 나는 이것을 20살 초반에 배웠고 사용했었는데, 어느덧 오랫동안 잊고 살았던 것 같다.

신이 얼마나 많던간에 한번에 신을 수 있는 신은 오직 두 개라는 사실처럼, 삶에 담을 수 있는 것들도 그 크기가 정해져있음을 늘 생각하자.

하늘닿기

삶은 제 정상을 넘어 선 뒤에도
시시하도록 계속 이어지고

식은 맘은 과거의 거울을 통해 현명해지니

나는 종종 그립다.

스스로를 태우고 만데도 그 어린 맘이 그립다.

어릿한 것을 사랑하는 맘이 그러하니
어린 시절의 옷을 지어 입고 하늘이 무너지도록 태우리.

프로그램 제거가 되지 않을 때

프로그램 삭제가 되지 않을 때가 있다.

나의 경우에는 해당 프로그램의 설치 드라이브를 윈도우10의 저장소 관리를 통해 옮겼는데 추후 삭제를 하려고 하니 msi 파일을 찾을 수 없다고 하는 오류와 함께 삭제할 수 없었다.

검색을 통해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제공하는 도구를 찾았고 해결을 했다.
(해당 링크가 의심된다면 웹 사이트의 상위 주소를 잘 살피고 https 인증서-보안연결-도 살펴보자. 설치 파일의 디지털 서명도 체크해보자.)

해당 페이지에서 도구를 다운로드 한 뒤, 사용하고 있는 백신이나 방화벽을 해제한다.
나는 해결했다는 해외 포럼의 글을 보고 처음에는 이 부분이 의심스러워 생략한 채 진행했는데, 30분이 지나도록 작업이 끝나지 않는 상황이 벌어졌다. 그래서 백신과 방화벽을 해제하고 진행하니 그 후 5분도 안 걸려 프로그램이 무사히 제거되었다.

깜지루님의 스타크래프트(Starcraft) 스토리 만화

블리자드 관련 만화를 그리시는 깜지루님의 스타크래프트 스토리 만화.
잊지않고 나중에 계속 보려고 포스팅해 둠.
그림체도 귀엽고 코믹하게 잘 그려져있다. 특히 저그를 엄청 귀엽게 그리신다.ㅋㅋㅋ

만화를 보니 어릴 때 오리지널 설정북이 떨어지도록 수십번을 읽고, 미션을 여러번 깬 나인데도 정주행을 하지 않아서인지 놓치고 있던 놀라운 포인트가 몇 개 있었다.
주말 새벽에 보다가 설레서 일어나 미션 깰 뻔 했다.

테란 주제곡은 언제 들어도 가슴이 웅장해지니 꼭 틀어놓고 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