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24 php버전 7.4로 변경

카페24 php버전 7.3에서 7.4로 변경하였습니다.

wordpress 알림판에서 보안 업그레이드 권유가 떠서 호스팅 업체인 cafe24에 가보니 어느새 php7.4버전을 지원하고 있네요.

혹시 몰라서 파일과 db 백업도 해뒀는데, 그냥 변경 버튼 누르니 몇초만에 환경이 바뀌었습니다. 알림판에서 경고도 뜨지 않고요.

Meta Store App Referral 메타스토어 앱 리퍼럴

This is a App Referral link to get the discount coupon about 25%.
Coupon code to use on purchase : FRIEND (It is applied automatically)

메타 스토어(오큘러스 스토어) 앱 리퍼럴 입니다.
해당 링크로 들어가 할인받기를 누른 뒤 해당 앱을 구매하시면 프로모션 코드란에 FRIEND가 자동 입력되고 약 25% 할인된 가격에 해당 앱을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몇몇 게임은 국내 스토어에 존재하지 않아서 구매시 VPN 우회가 필요합니다.

Acron : Attack of the Squirrels!
: 다람쥐(휴대폰 플레이어)와 나무(VR착용자)로 나뉘어 함께 플레이하는 파티게임입니다.

Ancient Dungeon
: 마인크래프트를 닮은 픽셀 캐릭터로 던전 속을 탐험하는 게임입니다.

Art Plunge
: 유명한 명화 몇 개를 입체적으로 체험해볼 수 있는 앱입니다.

BIG BALLERS BASKETBALL

Carve Snowboarding (카브 스노보딩)

Chess (체스)

Crisis VRigade (크라이시스 브리게이드)
: 멀티플레이가 가능한 슈팅 게임입니다. 엄폐물을 잘 이용해야 합니다. 난이도 있습니다.

Crisis VRigade 2 (크라이시스 브리게이드 2)

Death Horizon: Reloaded (데스호라이즌: 리로드)
: 여러명이 함께 캠페인 플레이 할 수 있는 좀비 슈팅게임입니다.

Deisim
: 신이 되어 마을을 꾸미고 조작하며 놀 수 있어요.

Drop Dead: Dual Strike Edition (드랍데드)
: 좀비게임입니다. 멀미 없습니다.

Eleven Table Tennis (탁구)
: 탁구입니다. 실제와 매우 유사하고 멀티 플레이 가능합니다.

Elven Assassin (엘븐어쌔신)
: 멀티플레이로 즐기는 활을 이용한 디펜스게임입니다.

First Person Tennis – The Real Tennis Simulator (퍼스트 펄슨 테니스)
: 테니스 게임입니다. 공간 제약이 있을 시 자동 이동을 사용 할 수 있습니다. 물리학은 나쁘지 않다는 평입니다.

GOLF+ (골프플러스)
: 실제와 흡사하게 구현해놓은 골프입니다. 워크어바웃 골프와 다르게 스윙을 구현해놓았어요.

I Expect You To Die 2
: 물건을 하나하나 만져보고 조작해나가면서 풀어나가는 두뇌 퍼즐이에요.

IRON GUARD (아이언가드)

In Death: Unchained (인데스)
: 로그라이크 형식의 활/석궁 게임입니다. 추천합니다.

JUST HOOPS
: 핸드트레킹이 가능한 농구 게임입니다. 아직 자연스럽지는 않아서 컨트롤러를 사용하시거나 적응하는 시간이 조금 필요합니다.

LES MILLS BODYCOMBAT (레즈밀스 바디컴뱃)
: 펀치와 니킥 코스가 있는 운동 앱입니다. FIT XR이 구독제로 바뀐 뒤에는 제일 나은 것 같습니다.

Loco Dojo Unleashed (로코 도조)
: 다양한 게임이 있는 파티게임입니다.

Lone Echo (론에코)

Painting VR (페인팅 VR)
: 철퍽 철퍽 먹칠하기 좋아요.

Premium Bowling (프리미엄 볼링)
: 실제 볼링공의 무게가 없다는 점이 아쉽지만, 공의 물리학은 괜찮은 편입니다. 멀티 지원합니다.

Puzzling Places (퍼즐링 플레이스)
: 입체 퍼즐입니다.

Racket: Nx (라켓nx)
: 돔 안에서 스쿼시를 경쟁/협동으로 즐길 수 있습니다. 같이 할 사람이 있다면 추천합니다.

Ragnarock (라그나록)
: 북을 내려 치는 형태의 리듬 게임입니다. 록 음악 기반으로 매우 신납니다.

Resident Evil 4 (레지던트이블4)
: 레지던트 이블의 단독 이식버전입니다.

SUPERHOT VR (슈퍼핫 VR)
: 플레이 타임이 짧은 것만 빼고는 최고의 VR경험을 주는 게임입니다.

Sep’s Diner

StormLand (스톰랜드)

Synth Riders (신스라이더)
: 리듬게임입니다. 커스텀이 쉽고 게임 퀄리티가 좋아서 추천합니다.

Swarm (스웜)
: 로프로 활공하는 기분을 느낄 수 있는 게임입니다.

The Climb 2 (더클라임 2)
: 클라이밍 게임입니다.

The Walking Dead: Saint & Sinners (워킹데드)

TowerDefender (타워디펜더)

Virtual Desktop : 원격 및 무선으로 PC에 접속할 수 있는 앱입니다. 무선으로 이용하거나 외출시 사용할 수 있습니다.

Walkabout Mini Golf (워크어바웃 미니골프)
: 4인까지 가능한 미니 골프입니다. 실제 골프보다는 아케이드에 가까워서 남녀노소 쉽게 즐길 수 있고 다양한 지형지물이 등장합니다. 가족, 친구와 함께 즐기기에 좋아요.

Wander (원더)
: 구글 스트릿뷰 단독 버전입니다. 유저가 올린 사진과 과거 사진을 볼 수 있습니다.

Wind Wind (윈드윈드)
: 바람으로 인형을 밀어 목적지로 옮기는 게임입니다. 난이도가 꽤 있습니다.

추가적으로 게임에 대한 질문이 있으시면 댓글로 남겨주세요. 제가 아는 선에서는 답변 드리겠습니다.

가스검침기 교체 후 자가검침

예스코에 전화해서 물어보니, 교체하면서 기존 검침기 사용량을 따로 전산화시켜놓아서 별도로 추가 처리할 일이 없다고 한다.

그냥 새로 바꾼 가스검침기만 자가검침하면 알아서 비용에 정산된다.
혹시 의심이 많다면 나오는 비용을 따로 체크해보자.

LG 리모컨 앱으로 대체하기

LG 빔프로젝터를 사용하는데 오늘 리모컨이 고장났습니다.

가족들과 영화 볼 때만 사용하기에 실제 사용량이 적은데 벌써 고장났다는 사실에 조금 기분이 나빴고, 당장 리모컨없이 아무 것도 작동하지 않는데 대체할 앱을 검색해도 공식 앱이 보이지 않아서 짜증이 났습니다.

저만 그런지 모르겠지만 안드로이드에서 ‘lg 리모컨’이라고 검색하면 LG Electronics, Inc에서 제작한 LG ThinQ가 한참 아래에 나옵니다.

이 LG ThinQ앱을 통해서 휴대폰으로 리모컨을 대체 할 수 있습니다.
1. 해당 앱을 설치하시고
2. lg계정을 만드신 후 로그인
3. 같은 네트워크에 연결된 기계를 검색하시면 기기를 등록하실 수 있습니다.
4. 연결된 기기를 선택하시면 리모컨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터치패드를 사용할 수도 있기 때문에 기존 리모컨이 구형이라면 해당 앱을 사용하시는게 더 편할 수도 있습니다.

이 앱이 있는지, 그리고 리모컨 기능을 수행하는지 모르고 이상한 앱들을 잔뜩 설치해서 광고를 무더기로 보았기 때문에 포스팅해봅니다.

220912

살다보면 그 어떤 말이나 생각으로도 닿을 수 없는 곳에
갑자기 놓여지는 경험을 할 때가 있다.

며칠 전 그런 순간을 만났다.
수족관 속 눈과 눈이 마주쳤는데, 그 찰나에 내 존재가 흔들리는 것을 느꼈다.

내가 몸을 돌리자 따라오는 고개와 눈동자에 유리를 사이에 두고 서로의 존재를 인식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한 치도 안되는 유리 하나 사이에 놓인 너무도 다른 두 존재가 기이하게 느껴졌다.
너는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

이 이상 세상에 더 놀랄 일이 있을까.
우리가 더 많은 것을 밝히고 알아야 할 이유가 있을까.
우리들은 주어진 낡은 기적에 익숙해져서 새로운 장난감을 찾아 해메는 어린애가 아닐까.

한번 이상하다고 생각하기 시작하면 모든 것이 이상해보인다.
사람이란 어떻게 이토록 기이한 세상에 자연스럽다는 표현을 그토록 태연하게 할 수 있을까. 얼마나 무뎌질 수 있을까.

삶을 살아가는 데에는 아무것도 기적이 아닌것처럼, 혹은 모든 것이 기적인 것처럼 살아가는 두가지 방법만이 있다고 했다.

곱씹어볼수록 아는 것이 아니라 뭘 모르는지만 점점 더 선명해진다.
그리고 영영 모를 수 밖에 없을 것들이 많아진다.

존재를 이루는 그 성긴 힘이 견디어 낼 때까지 우리는 오직 흩어지는 법 밖에 모르는 세상에 맞설 것이다.
그리하여 나는 시인들의 자리가 좀 더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삶을 살아가는 데에는 모든 것이 비극인 것처럼, 혹은 모든 것이 축복인 것처럼 살아가는 두가지 방법이 있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

220824

오늘은 친구 녀석이 쉬는 날이라 친구 집에서 간단히 먹고 얘기 나누며 놀다왔다.

다만 좀 뜻밖의 생각이 들어서 기억을 남겨보고자 한다.
이제 근 20년을 본 여러 친구 중 한명이고 자주 만나기도 하니 나는 그 친구를 나름 잘 알고 있다고 생각했다. 실제로 근황토크는 수시로 하기 때문에 일거수일투족을 잘 알고 있기도 하다.
불만이나 자기 생각을 돌려 말하지 않는 성격이기도 하기에 더욱 그랬다. 워낙 깐깐하기도 하고.

최근에 친구가 취미 생활을 새로 시작했음을 알았는데, 오늘 그것들을 직접 보고 정말 묘한 느낌이 들었다.
이제서야 깨달은 것이지만 지나가는 얘기로 들었던 기억이 얼핏 스치는 것이, 실은 그 취미가 엄청 오래전부터 이미 작게나마 시작 되어있었던 오랜동안 갈망하던 일이였던 것이다.

그런생각이 들자 어떤 뭉클한 감정이 느껴졌다.
너무 익숙해서 배경이라고 느끼던 것들에서 전혀 눈치채지 못하던 사이에 새싹이 피어나와 그 푸름이 회색을 물들이고 있는 것을 갑자기 깨달았다고나 할까.

‘너마저도 내가 모르던 새 꺼풀이 있었구나’ 라는 생각이 들자 그전까지의 내 마음이 쥘 수 없을 정도로 가볍게 느껴져 세상이 멈춘 것 같았다.

나는 아는 것이 별로 없다.

폐차 과정 및 알아둘 것

폐차 업체 선정
1. 한국자동차해체재활용업협회를 통해 내 지역의 관허폐차장 리스트와 연락처 알아보기
2. 차종과 연식을 정보로 근처 관허 폐차장에서 폐차시 받을 수 있는 고철값 비교하기 (본인의 경우 35~65만원까지 차이가 상당했다)
3. 폐차 당일에 다시 고철값 비교해서 폐차 신청 (주말을 끼고 금-월 이렇게 두차례 연락했는데 65만원을 준다던 두 업체의 가격이 월요일이 되자 각각 55, 70으로 변경되어 있었다)
4. 기사가 와서 차량을 직접 운전해가거나 렉카차로 끌고 감.
5. 폐차 업체로부터 고철값과 자동차말소등록사실증명서를 받는다.
6. 선납한 연납 자동차세를 관할 구청에 연락에 환급 – 반대로 내지않은 경우납부 / 자동차 보험 회사에 연락 해 남은 보험료를 일할로 계산해 환급 / 선납 하이패스 카드 환급 / 아파트 관리사무소에 연락해 추가 주차비 해지 등등 (다른 사람들의 후기에는 환급 시 말소등록증을 요구했다고들 했는데, 보험사-현대해상-와 구청 모두 전산으로 확인할 수 있다고 하면서 별도의 서류를 요구하지 않았다. 22.08)

준비물 : 자동차 등록원부, 신분증 사본, 보험 해지시 필요할 수 있으니 차량 번호판과 계기판 사진으로 찍어두기.

주의할 점
1. 자동차보험 말소해지(폐차)의 경우 자동차 보험회사로부터 보험료를 일할 계산하여 환급 받는데, 해당 보험 기간에 보험 처리 비용이 있는 경우 보험료는 환급비용에서 제외된다고 한다.
2. 주행 거리를 통해 환급받는 마일리지에 가입된 경우 환급 시 조건에 해당하면 해당 마일리지도 환급된다. 차량 계기판과 번호판을 사진을 폐차 전에 찍어둘 것.

기타
– 차량은 하루라도 보험에 가입되어 있지 않으면 벌금을 물게 되니 보험 갱신 일자가 시급한 경우라면 갱신 후 빠른 시일내에 폐차 처리하면 된다. 이 경우 오히려 즉시 페이백 혜택(보험료 조회/가입 혜택)을 받을 수도 있다. 익월 적립 형식의 혜택은 계약 해지 시 못 받게 될 것 같으나 따로 확인해보지 않았다.
-> ‘보험을 며칠간 유지해서 납부하게 될 일할 보험료’보다 ‘보험 조회/가입 혜택‘이 크다면 갱신 후 해지가 낫다.

220817

사람들은 가끔 세상을 많이 보거나 이런 저런 경험을 통해, 혹은 지식을 통해 그렇지 못한 다른 이들과의 우열을 가르려고 시도한다.
일면 이해가 되지만 유한한 인간에게 앎이란 일생에 채우지 못할 못이고, 어렵사리 도달한 깨달음이란 실은 뒷걸음질에 닿기도 하는 티끌같은 관점의 차이다.

우리가 바보같은 건 어쩌면 어른이 되기에는 너무 짧은 생에 어른이 되기를 강요받기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남과 자신을 구분하려고 하는 강박은 우리들이 생각이라는 개개인의 맞춤 감옥에 갇혀있기 때문에 생긴 신경증이라는 상상을 한다.

우리가 세상과 소통하는 이 흥미로운 언어 퍼즐은 실은 진실의 근사값에 불과하기에 늘 모호한 경계를 자유로이 타고 넘는다. 그렇기에 논리를 쌓는 것은 구름을 벽돌로 빗어 집을 짓는 것만큼이나 꿈 같은 일이라 곧잘 질펀하게 뭉게지고는 한다.

감정에 제 이름이 없다면 우리는 아마도 그것에 대해 눈치채지 못하고 살 것이다.
그것에 이름을 붙여주고 오랫동안 바라보고, 그에 관해 이야기를 쌓고 난 후에야 우리는 그것이 무엇인지 어렴풋이 알게 된다.

평생을 함께 살아온 자기 자신조차 까마득하게 모르고, 세간의 평가를 꼬낏 꼬낏 모은 뒤에야 거울 속 자신의 얼굴이 겨우 보이는 법이다.

모든 것이 모호하고 적당히 둘러대기만 할 뿐인 세상이라
나는 근사하다고 생각했다.

아는 것보다 모르는 게 훨씬 더 많은데도 뭔가를 믿는다고 말할 수 있어서
그 무모하게 벼려진 마음이 반짝인다고 생각했다.

내가 가진 말과 생각은 무뎌서 이리저리 두드려볼 수 있어서 좋다고 생각했다.

220808 봉은사

점심 무렵 갑자기 비오는 날 봉은사 구경이 하고 싶어서 집을 나섰다.

시원한 지하철을 타고 가다보니 종합운동장역이 눈에 띄어 또 무작정 내렸다. 갑자기 올림픽 공원이 구경하고 싶어서였는데 내리고 보니 착각한 걸 알았다.

꿩 대신 닭이라고 올림픽 주 경기장 건너편에 있는 조그만 공원인 아시아공원을 한바퀴 돌았다.

그리고는 코엑스 방향으로 가기위해 삼성교를 건넜다.
몇해 전 친구 녀석이 근처에서 일할 때 몇번 놀러왔던 기억이 있어서 삼성교랑 코엑스 부근의 지리는 익숙했다.

비오는 날 삼성교

바로 봉은사로 갈까 하다가 몸이 좀 축축한 듯해서 코엑스로 들어갔다.
코엑스 던전은 공사가 완료된 후에 좀 정돈된 건지 내가 익숙해진건지 그나마 길 찾기가 수월했다. 무인양품 들러서 쇼핑도 하고 별마당 도서관도 잠깐 들러서 경제 잡지 좀 읽다가 봉은사역으로 나왔다.

봉은사 연꽃축제

생각도 안했는데 연꽃 축제 중인 연꽃들이 세 줄로 서서 맞이해줬다.

나는 참 운도 좋지.

봉은사 미륵불

실은 봉은사 미륵불 한번 보고 그 뒤로 이어지는 산책로 한번 걷고 올 생각만 하고 있었기 때문에 나를 맞이하듯 멋지게 차려입은 봉은사가 고맙게 느껴졌다.

비오는날 ASMR을 라이브로 들으면서 산책길을 걸으니 절간에서나 들을 수 있는 소리가 스피커에서 흘러나와 절묘한 화음을 이뤘다.

특별할 거 없지만 왠지 기록하고 싶은 하루라 적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