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 행동, 말

생각을 한다.

생각은 말이 된다. 또는 행동이 된다. 생각은 말과 행동 모두가 될 수도 있고 그저 생각으로만 남을 수도 있다. 생각이 자꾸 새어나오기 때문인지, 누군가를 가만히 들여다 보고 있으면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점차 알 수 있게 된다. 시간이 걸릴지라도 천천히 기다리면 타인의 향기가 스며들기 마련이다

 

사람은 누구나 영웅으로 태어난다. 아이들은 누구나 스스로 세상의 주인공이며 꾸밈없이 아름답다. 시간이 흐른 어느날 아이 스스로 자신의 순수함이 바보처럼 느껴질때면 아이들은 자신들의 신과 영웅을 동화책속에 가둬 버린다. 그때부터 아이는 그저 한명의 인간이며 세상을 자로 재며 바라보기 시작한다. 판단하고 선택한다. 사람들은 이를 이성이라고 부른다.

 

생각을 한다. 그리고 선택을 한다.
선택은 말이 된다. 또는 행동이 된다.

어릴때는 그저 생각만 했지 선택하지는 않았다.
어떤 것이 옳은지 좋은 것인지 모를 때는 생각도 하지 않고 멍하게 지내는 것도 나쁘지 않은 것 같다. 아직은 내 주위에서 아무런 향도 나지 않는 것 같다.

과학자의 서재 – 책 읽다가 과학자가 되고 말아버린 이야기

고등학교 국어 교과서에 나오는 황소개구리와 우리말 이라는 글을 쓴 최재천 교수의 책이다. 사실 과학자라는 직업을 가진 개인의 경험과 생각을 알고 싶어서 책을 골랐기 때문에 저자에 대해서 미리 알아보고 읽은 것은 아니다. 그래서 최재천 교수의 사진을 몇번이고 노려보고 나서야 “아..!” 하고 무릎을 치게 되었다. 이상할 정도로 황소개구리와 우리말이라는 글은 내 기억속에 또렷하게 남아있는데 아마 막 고등학생이 되어 몸에 잔뜩 힘이 들어간 와중에 배운 글이었기 때문인 것 같다. 교과서에 밑줄을 그어가며 읽던 나의 모습과 당시의 국어 선생님, 교실의 풍경에 이르기까지 추억들을 되살려준 최재천 교수에게 갑자기 고마운 마음이 들었다.

책은 최재천 교수의 성장스토리를 다룬다. 누구나 한번쯤은 겪었을 것 같은 방황과 고민이 담백하게 적혀있다. 개인적으로 위인전이나 자서전은 싫어하는데 이 책은 읽어가는 느낌이 참 좋았다. 문학에 소질이 있었던 그의 글 솜씨 때문인지 글을 읽는 것 보다는 이야기를 듣는 기분이었다. 또 작가의 경험에서 내 기억들도 하나씩 떠올려 공감을 할 수 있어 좋았다. 굴을 파고 놀던 그의 이야기를 읽고는 몰래 다락방에 기어올라가 꽁기꽁기 아늑함을 즐기던 내 어린 날이 떠올랐다.

그러나 그 무엇보다 이 책이 내 맘에 들었던 가장 큰 이유는 내게 읽고 싶은 책들을 더해 줬기 때문이다. 그는 자신의 이야기에서 중간 중간 멈춰서서 당시에 읽었던 책들에 대해 설명하고는 한다. 책에 대한 간략한 정보와 그때 그 책들이 최재천 교수의 삶에 어떤 의미로 다가갔는지 또 무엇을 알려줬는지 말해준다. 자신이 읽었던 책들에 대해서 얼마나 달콤하게 얘기 하는지 나는 껌뻑 속아넘어가 곧 그 책들을 읽게 될 것 같다. 특히나 우연과 필연, 사랑의 학교는 반드시 읽어봐야겠다고 생각했다.
사실 과학자의 서재는 소소하게 느끼게 해주는 점이 더욱 많은 책이라 가벼운 마음으로 알콩달콩읽어 나간다면 좋을 것 같다.

열한번째 글 – 이 블로그를 꾸준히 해야되겠다.

페이스북도 끄적거려보고 트위터도 만지작 거려보고 특정 커뮤니티(XE)도 만들어보고
이것 저것 해봤는데 역시 가장 매력적인 매체는 블로그이다.
그리고 워드프레스는 정말 맘에 든다.
블로그를 처음하는 사람이라면… ‘Thumblr.’도 정말 좋은 것 같다.
낙서장 개념으로 만들어봤었는데 정말 깔끔하고 군더더기 없다.
(물론 나는 내 맘대로 못 바꾸는건 질색이지만.. 그래서 내가 사과 브랜드 제품을 참 싫어한다.)

예전에 운영했던 블로그를 한번 천천히 둘러봤는데….
디자인이 지금 봐도 너무 맘에 쏙 들어서 아깝다.

그런데 역시나 여기서 다시 시작해야겠다.
※ 워드프레스 기본 테마는 따로 모바일버젼으로 바꾸지 않아도 스마트폰에서 완벽하게 보여서 조금 놀랐다. 기존의 디자인을 그대로 유지한다는 점에서 플러스 점수라고나 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