겸손

사람이 쌓은 논리라는게 대게는 젠가를 하는 것처럼 구멍이 숭숭 뚫려있다.

박식해보는 사람들의 의견 충돌 역시 누가 덜 틀렸느냐를 겨루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물론 나처럼 무식한 사람 눈에는 둘 중 하나가 완전히 맞는 것처럼 보이지만 말이다.

결국 바보들끼리 싸우는 와중에 남들보다 타인의 흠을 좀 더 기민하게 찾아낼 줄 아는 예민함을 가진 사람은 그 특별함으로 밥맛 없는 사람이 되어 버리는 경우가 많다.
참으로 아쉬운 성향이라고 할 수 있다.

우리는 모두 틀릴 수 밖에 없다는 한계를 주지하고 있다면, 모두에게 친절한 능력이 될 수 있을텐데 말이다.

그러니 기억하자. 겸양은 거만하고 기만적인 예의가 아니라 부족한 스스로에 대한 진실임을.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