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의 장점

말이나 그림, 행동에는 힘이 있다.

말은 글보다 빠르다. 거침없이 흐름을 따라서 자신의 의견을 표현할 수 있으며 유창한 말솜씨는 한편의 드라마를 연상시킨다.

그림은 글보다 생생한 느낌이 있다. 말로도 눈빛으로도 표현하지 못하는 내면을 단 한컷에 담아 낼 수 있는 것이 그림의 가장 큰 장점이라고 생각한다.

행동에는 변화라는 가능성이 들어있다.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실제세계를 가공해낼 수 있는 마력이 있다. 원한다면 그 무엇이라도 할 수 있다.

그러나 내가 생각하기에 글만이 가지고 있는 두가지 장점이 있다.

첫째. 글은 검토가 가능하다. ‘인생은 실전이다.’라는 말처럼 행동과 말은 주워담을 수 없다. 그러나 글에 적힌 나의 생각은 흐름을 잡아 언제고 다시 읽고 되새기고 더 나아지기 위해서 검토할 수 있다. 오늘은 새벽에 문뜩 잠이 깨서 블로그의 예전 글들을 읽고 간단한 정리를 했다. 몇 달사이에 생각이 변하기도 했고 상황도 달라서 몇몇 내용은 수정하고 삭제도 했다. 가장 크게 느낀점은 내가 글이나 말을 하면서 매우 과장된 표현을 사용한다는 점인데 이것이 나중에 바라보니 굉장히 부자연스럽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아마도 나의 부족한 표현력과 논리를 어설프게 빗대어 사용하려다보니 이렇게 되지 않았나 생각해본다. 자중해야겠다.

둘째. 글에는 생각의 흐름이 남겨져 있다. 특히나 본인이 썼던 글을 읽어보면 표현 하나 하나 그리고 문단의 흐름 속에서 내가 어떤 생각과 판단을 했었는지 모두 읽어낼 수 있다. 나는 사소한 일에 대한 주의가 약하기 때문인지 가끔 지나칠 정도로 기억력이 좋지 못한데 내가 적어놓은 글들을 통해서는 과거를 아주 생생하게 기억할 수 있다. 내가 2년 넘도록 블로그를 계속 하고 있는 이유도 바로 이 때문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