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블로그 모음

메타블로그(metablog)란?
각각의 블로거가 자신의 블로그를 등록해 여러가지 주제별로 포스팅이 모여있는 일종의 블로그 포털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블로고스피어,Blogosphere)
개인이 RSS주소를 등록하는 방식이며 그동안 블로거들의 커뮤니티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

개인적으로 블로그를 시작하게 되면 블로그 개설 및 세팅 -> 메타블로그 등록 -> 검색엔진 등록(일정량의 포스팅 후) 순으로 진행했기 때문에 이번에도 메타블로그에 RSS를 등록할 겸 예전에 모아둔 메타블로그 사이트들을 한번씩 둘러보았다.

결론 : 메타블로그는 점차 사라지는 추세.

현재 다음뷰와 네이버의 오픈캐스트만이 제대로 명맥을 유지하고 있는데 이마저도 예전같지 않다. (다음뷰는 2014년 6월30일 서비스 종료 예정,  카카오와의 합병이후로 개편이 빠른데 다른 서비스로 대체할 것 같음) 이 두 서비스 역시 포스팅이 포탈의 메인에 노출될 경우를 노리고 하는 경우가 대부분인 것 같다.
최소한의 검색 유입을 목적으로 메타블로그를 이용하던 사람들은 SNS 서비스를 그 대안으로 삼는 것같다. 예전에는 블로그의 글이 웹 여기저기 퍼져있으면 SEO(Search Engine Optimization)에 유리하다는 의견도 있었는데 현재 메타블로그로 그 효과를 보기에는 매우 미미한 것 같고, 개인블로그를 운영하는 나도 딱히 많은 방문자를 원하지 않아서 메타블로그는 신경쓰지 않기로 했다.
그런데.. 서울특별시 메타블로그 SOTT도 사라진 걸 보고 좀 황당했다. 도메인은 남아있는데…

다음은 메타블로그 사이트들을 정리하면서 그나마 해볼만한 곳을 정리한 것이다.

다음뷰 (Daum view)
: 다음에서 운영하며 글을 하나씩 송고해야 한다. 타인의 글을 구독가능하며 추천버튼을 활성화시킬 수 있다. 다음 메인화면에 노출될 수도 있다.

(다음뷰는 2014년 6월30일 서비스 종료 예정)

네이버 오픈캐스트(Opencast)
: 네이버에서 운영하며 포스팅 된 글들 중에 몇개를 선택해서 잡지형식으로 원할 때 발행한다. 5명의 네이버 아이디를 가진 사람의 추천이 있어야 캐스트 개설이 가능하다. 국내 최대 포탈인 네이버 메인에 걸리는 날에는 트래픽 폭탄을 맞을 수 있다.
메타블로그와는 조금 다른 성격이나 다음뷰와 비교해서 설명해보았다.

믹시 (mixsh)
: 다음뷰와 거의 흡사한 시스템이다. 활발하지는 않지만 아직도 믹시를 하는 블로거들을 찾아볼 수 있다. 새로운 블로거 유입은 거의 없는 것 같지만 예전 블로거들에 의해서 계속적으로 명맥은 유지하고 있는 것 같다.

(2014년 9월 30일부로 mixsh서비스가 종료)

올포스트(OLPOST)
: 올포스트는 시기상 직접 해보지는 못했는데 조회수만으로 적립금을 쌓아준다고 한다.

그외에 블로그와이드(BLOGWIDE), 넘즈넷(NUMZ.NET, 접속 안됨)등이 아직 운영중이고 블로그코리아(2016년 2월 재오픈 예정) , 올블로그등의 서비스는 사라졌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