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취 해소

갈아만든 배(=ldH)의 숙취 효과가 뛰어나다는 풍문을 들은 후부터 음주 후 갈아만든 배를 두어잔 마시고 잠에 들었다.

나름의 효과가 있다고 생각하며 지내왔는데 어제는 맥주를 안주도 없이 몇 리터 마셨기 때문인지 오늘 아침에 두통이 꽤 심했다.
사실 이십대 중반부터 왠만해서는 다음날 숙취가 있을 정도로 술을 마시지 않는데, 그 원칙을 가지고 있더라도 술자리가 늘 내 맘대로 되는 것은 아니다.
다음날 고생은 고생대로 하고 소중한 시간을 이리도 허비해버리니…

술은 피하는게 최선이지만 피할 수 없는 술자리에 써먹을 실용적인 정보가 필요했다. 그래서 정신을 차리자마자 알콜 흡수를 방해할, 숙취를 도와줄 객관적 정보가 있나 찾아보았다.
단박에 끝을 낼 포스팅은 아니고 그때그때 업데이트해가며 차근 차근 진행해보려고 한다.

일단은 갈아만든 배의 효능에 관한 기사들(1, 2, 3)을 검토해보자.
첫번째 기사에서 실험에 사용된 배 음료가 갈아만든 배라고 콕 집어 말하지는 않았고 한국의 220ml 배 음료라고 표기되어 있는데 다른 기사에서는 갈아만든 배 사진을 담는가 하면 외국 포럼을 중심으로 갈아만든 배가 이슈가 된 것으로 보아 갈아만든 배라고 여겨도 될 것 같다.

주요 효과는 숙취로 인한 두통 제거이고, 인상깊은 점은 음주 전에 마셨을 경우에만 효과가 입증되었다는 부분이다.
나는 늘 음주 후 마시면서도 효과가 있다고 느꼈는데, 이는 위약 효과이었을 가능성이 있는 것 같다.
그래서 다음주 부득이하게 잡혀있는 술자리에서 300ml 정도 미리 섭취 후 테스트를 해보려고 한다. 스스로에게 건투를 빈다.
-> 효과가 있다. 물론 정신은 없고 멍한데도 두통은 느껴지지 않았다. 하지만 역시 숙취 해소 법을 고민하기보다는 술 자체를 조금 먹는게 유일한 해결책이라고 생각한다. 술을 꼭 먹어야되는 자리를 피하는 방법, 미움을 받더라도 술 그만 마시는 법을 연구해야겠다.

  • 해장으로 탄수화물 식사와 탄산음료가 유의미한지 알아보기.
  • 위의 링크된 3번째 기사 말미에 보면 수분 보충으로는 숙취 해소에 도움을 줄 수 없다는 얘기가 있다. 너무 짧게 적혀있어 혼자 생각해보건데 물은 알코올 대사에 작용한다기보다 음주 후 결과인 탈수에 대한 후처치라는 의미가 아닐까 싶다. 좀 더 제대로 알아봐야 하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