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튼

Everton
푸르딩딩 녹색 코끼리. 녹끼리, 에버튼

에버튼. 이 놈은 내 생애 첫 해외 여행을 기념해주는 녀석이다.
내 기억이 맞다면 깐짜나부리 – 콰이강의 다리 앞 기념품점에서 스스로의 여행을 기념하기 위해 구입했다. 그즈음 나는 한 친구에게 물건에 이름을 붙이는 법을 배웠는데, 이 녀석이 녹색 코끼리라는 점에서 내가 즐겨 사용하는 에버노트를 연상시켰기에 이를 사람 이름처럼 바꾸어 에버튼이라고 불렀다.

녀석은 그로부터 1년 반이 넘도록 내 책상 위에서 동거동락했다.
하지만 이제 미니멀리즘을 실천하는 초심자의 입장에서 녀석을 놓아주려고 한다.
굿바이. กล่าวลา.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