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이라는 단어가 맘에 들지 않는다

나는 종종 중고거래를 한다.
내가 좋아하는 디지털 기기나 제품들은 국내에 발매되지 않은 경우가 부지기수이기 때문에 해외 구매를 자주하는데 그럴 바에 중고거래를 하는 편이 빠르고 저렴한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아무튼 며칠 전 중고거래를 했는데 미처 택배에 넣어주지 못한 것이 있다고해서 중고거래자와 우리집 주변에서 직접 만날 일이 있었다.

나는 문자를 통해 약속장소 근처에서 도착해 전화를 하겠다고 했다. 그런데 중고거래를 하시는 분이 ‘청각장애인’이라서 통화가 힘들 것 같다고 했다. 집 앞이라 약속 장소까지 이동하는 몇 분동안 나는 솔직히 조금 당황한 상태로 걸었다.

‘아.. 간단한 수화라도 배워둘 것 그랬나.. 아..아니, 입을 읽을 수 있을텐데 오히려 자연스럽게 행동해야 하는 것 아닌가?’

무례한 것이 아니라면 남들이 나를 어떻게 보는지는 상관없다는 주의지만, 몸이 불편한 사람들을 만날 때는 늘 긴장하게 된다.
내가 잘 모르기 때문에 행한 어떤 행동이 상대에게 비수가 되어 꽂힐 수 있고, 혹은 내 기준에서의 배려가 상대에게 차별로 느껴질까봐서이다. 실은 이런 감정들은 신체가 불편한 분들에 대한 나의 무지에서 기인하는지도 모르겠다. 아무튼 언젠가 시선조차 폭력이 될 수 있다는 한 동영상을 본 후로부터 이런 생각이 강해졌다.

실은 ‘장애인’이라는 단어를 문자에서 읽자마자 큰 위화감을 느꼈다. 단지 신체의 한 부분이 불편할 뿐인데 그것을 저 단어하나로 뭉뚱그려 적는 것에 대한 반감이 크다. 비장애인과 장애인에 대한 무언가의 선을 긋는다는 느낌?

장애라는 건 단지 불편하다는 것 아닌가?
어딘가가 불편하다는 정의에 따른다면 나는 아직까지 장애인이 아닌 사람을 단 한 명도 만나지 못했다.
사회적 의미의 비장애인이라는 범주에 속하면서도 자신의 정서적 한계를 벗어나지 못하고, 스스로를 가둬 행동의 제약을 가지고 있다면 그야말로 장애인이 아닐까?
사지가 멀쩡하면서도 평생 숨쉬기 운동과 바보상자를 지켜보는 일밖에 하지 않은 사람과 신체가 불편하면서도 철인3종 경기를 완주하고 사회적 기업을 이끄는 사람. 이 둘 중에 누가 장애인인가?

그래. 단지 신체적으로 불편한 상태를 일컽는 말이겠지만서도 아무튼 난 이 정의가 퍽 맘에 들지 않는다.

2016.12.17 앞으로 장애라는 말을 다르다로 치환해사용하려고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