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렁이 구원기

오늘은 아침에 씻다보니 욕실에 실오라기 마냥 보이는 생명체가 보이더군요…

가끔씩 출몰하는데 어떻게 생겨 먹은 건지 영양분도 없는 땅에서 뿌리를 내린 강인한 원시 생명체를 바라보는 제 눈길은 신기하기만 했답니다.

평소에는 ‘너와 나의 운명은 어긋났다.’,’우리는 함께 갈 수 없는 종의 차이가 있으니 날 원망하지마라.’ 라고 생각하며 저 하수구 너머로 승천 시켜줬을 터인데…

갑자기 살려주고 싶더라고요…

그래서 오늘은 앞 베란다에 있는 화분에 물을 잔뜩 주고 거기에다가 새 터를 마련해 주고 왔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