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808 봉은사

점심 무렵 갑자기 비오는 날 봉은사 구경이 하고 싶어서 집을 나섰다.

시원한 지하철을 타고 가다보니 종합운동장역이 눈에 띄어 또 무작정 내렸다. 갑자기 올림픽 공원이 구경하고 싶어서였는데 내리고 보니 착각한 걸 알았다.

꿩 대신 닭이라고 올림픽 주 경기장 건너편에 있는 조그만 공원인 아시아공원을 한바퀴 돌았다.

그리고는 코엑스 방향으로 가기위해 삼성교를 건넜다.
몇해 전 친구 녀석이 근처에서 일할 때 몇번 놀러왔던 기억이 있어서 삼성교랑 코엑스 부근의 지리는 익숙했다.

비오는 날 삼성교

바로 봉은사로 갈까 하다가 몸이 좀 축축한 듯해서 코엑스로 들어갔다.
코엑스 던전은 공사가 완료된 후에 좀 정돈된 건지 내가 익숙해진건지 그나마 길 찾기가 수월했다. 무인양품 들러서 쇼핑도 하고 별마당 도서관도 잠깐 들러서 경제 잡지 좀 읽다가 봉은사역으로 나왔다.

봉은사 연꽃축제

생각도 안했는데 연꽃 축제 중인 연꽃들이 세 줄로 서서 맞이해줬다.

나는 참 운도 좋지.

봉은사 미륵불

실은 봉은사 미륵불 한번 보고 그 뒤로 이어지는 산책로 한번 걷고 올 생각만 하고 있었기 때문에 나를 맞이하듯 멋지게 차려입은 봉은사가 고맙게 느껴졌다.

비오는날 ASMR을 라이브로 들으면서 산책길을 걸으니 절간에서나 들을 수 있는 소리가 스피커에서 흘러나와 절묘한 화음을 이뤘다.

특별할 거 없지만 왠지 기록하고 싶은 하루라 적어본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