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이 주장에 전적으로 동의하는데, 그럼에도 여전히 불가지론자에 기독교적 무신론자로 남아있다.

당연하다고 믿었던 여러가지 도덕 관념이 전반적으로 흔들리고 있는 와중에 그것을 지켜낼 논리적인 함의를 발견하지 못했다.

세상을 정글로 인식하고 타인을 배경화하여 살아가고자 한다면 일면 합리적 대응과 결과를 도출할 수도 있겠지만, 그 덕에 의미 자체의 상실을 겪을 수 있기에 조심스럽게 가치를 정립해나가야 한다.

거울의 한 면이 비춘 타성의 믿음이 아닌 자신이 정립한 도덕관을 신이 부재한 상태로 세울 수 있을까.

이건 무모한 도전일지도 모른다. 일단의 그의 생각을 훔칠 수 있는대까지 훔쳐야겠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