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부 선택하기

가계부를 작성하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수기나 엑셀. 그리고 최근에 PC/모바일 연동이 되는 여러 가계부들이 있지요. 제가 가계부에 원하는 것은 단 두가지입니다.
어디서나 빠르게 입력가능하고, 다양한 방식으로 리뷰 또는 활용이 쉽다(여기에서 가계부를 활용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은 별개의 문제로 생각하겠습니다)

그래서 수기는 제외합니다. 수기로 적는 것은 감성적이고, 작성과 동시에 리뷰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그러나 감성은 가계부에 별 의미가 없고,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는 가계부 어플이나 자동화가 가능한 엑셀처럼 활용하기에는 너무 많은 노력이 들어갑니다.

엑셀은일단 장점적 판단 보류입니다. 엑셀 자격증은 있지만 하드코어하게 사용해 본적은 없는 장롱 자격증이기 때문에 가계부를 세팅하는데 많은 노력과 시간이 들어갈 것 같습니다. 모바일과 PC 연동에 관련해서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해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다만 엑셀의 가계부 사용을 더 이상 고려하지 않게 만드는 가장 큰 이유는 카드 사용 내역의 자동 입력이 불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안드로이드의 TaskerIFTTT를 이용하면 어떻게 해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도 듭니다. 하지만 경험적으로 과정이 복잡해지면 추후 재세팅이 필요한 상황을 언젠가 맞이하게 되므로 다른 가계부와 차별적인 엑셀 가계부만의 장점이 없다면 일단 제외하려고 합니다.

그렇다면 이미 나와있는 가계부 중 하나를 골라야 할 것 같습니다.
잠깐동안 찾아보니 네이버 가계부, 돈버는 가계부, 똑똑가계부, 짠돌이 가계부,  체리피커, 클머니, 편한 가계부등을 추천 받을 수 있었습니다. 추가적으로 제가 사용하고 있는 후잉도 고려대상에 넣어봅니다.
각각의 가계부들은 비교/분석이 필요하니 사용 후 포스팅 업데이트를 진행하도록 하겠습니다.

2017.02.24
후잉 가계부 유료화되고 나서 편한 가계부로 옮겼습니다.
후잉의 가격 정책이 후잉의 가치대비 낮다기보다는 편한가계부가 주는 가치 대비 너무 저렴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현재의 사용 용도에서는 편한가계부가 말 그대로 사용하기 편하고 충분하기 때문에 자산이 더 복잡해지서 불편함을 발견하기 전에는 편한가계부를 계속 이용할 것 같습니다.

가계부 작성이 필요할까?

처음에는 꿀꿀이 가계부를, 그 후 1~2년은 네이버 가계부를, 마지막으로 복식부기 형태의 후잉 가계부를 쭉 이용하고 있습니다.
사실 제일 먼저 사용한 것은 초등학교 때의 용돈 기입장이겠네요. 중/고등학교 시절의 용돈은 매우 적기도 하고 꼭 필요한 지출 외에는 없었기 때문에 아무런 기록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니 실제적으로 수입이 생기고 통장 쪼개기를 하자마자 가계부를 사용해왔네요.

그러던 것이 근 1~2년 사이에 영혼없는 ‘입력 행위’로 전락하여 가계부를 적는 의미가 있는지에 대한 고민을 하게 되었습니다. 가계부를 쓰는 것이 자산관리에 득이 없다면 이 일을 과감히 제거해 버릴 생각도 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실제 자산에 대한 데이터없이 반성과 교정이 가능할리 없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흥청망청 쓰고도 남을 정도의 수입이 없는 이상 자산관리는 꼭 필요할테니까요.

그래서 가계부를 제대로 활용해보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측정되지 않는 것은 관리되지 않는다.     – 피터 드러커

그렇다면 그동안 무엇이 문제였나요?
1. 가계부를 적는데 필요한 노력이 크다 : 1원의 기록도 틀리지 않게 하려고 시간을 낭비하고 스트레스를 받게 됩니다. 자잘한 이자, 미처 놓쳐버린 사용처가 문제였습니다.
2. 돈의 흐름을 보고 활용할 줄을 모릅니다 : 현명한 소비, 수입&지출에 대한 장기적 관점이 불분명하니 그에 따른 소비 패턴 교정이 이뤄지지 못했습니다.

가계부를 적는데 필요한 시간과 노력은 줄이고, 리뷰를 통해 개선하는 일은 방법론적으로 해결할 문제입니다. 저의 가계부 활용이 미흡하다고 해서 그 자체를 제거해야겠다는 것이 얼마나 어리석은 생각이었는지 조금 시간을 내어 생각해보니 알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