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At Will – 집중력 높이는 음악 서비스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나 역시 음악을 좋아한다.
하지만 그렇다고해서 무턱대고 들어서는 안된다.

좋아하는 음악을 들으면서 다른 일을 하는 것은 그 일을 시작하는 것에 대한 심리적 장벽을 낮춰주는 장점이 있다. 콧노래를 부르고 있노라면 내 앞에 놓여있는 일이 모두 마법처럼 잘 풀릴 것 같은 착각도 잠시나마 드는 것이다.
그러나 이내 일에 집중하게 되면 변덕스럽게도 그 소리들이 내 생각의 흐름을 방해하는 것처럼 짜증스럽게 느껴져 이어폰을 뽑아내버리곤 한다.  이런 탓에 나는 다른 일을 할때는 백색소음이나 가사가 없는 클래식 음악등을 자주 듣는다.

오늘 소개할 애플리케이션은 집중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Focus At Will이다.

focus-at-will--300x300

신경과학을 기반해서 만들어졌다는 이 서비스의 시험판은 12~15%의 집중력 향상을 4배나 더 긴 시간동안 보여줬다고 한다.

계정을 처음 만들면 보름의 테스트 기간이 주어지며 iOS, 안드로이드, 웹용 애플리케이션이 제공된다.

나는 안드로이드와 웹을 통해 이용해봤는데 음악에는 대체로 만족하는 편인 반면 앱의 만족도는 낮은 편이다. 개인적으로 Hand Drums & Hums beat, Turbo beta가 졸음방지와 집중하기에 좋았다.

앱에 대해서 말하자면 일단  서비스의 연결이 늦어 통신 상태 조금이라도 좋지 못한 곳에서는 로딩이 늘어지는 경우가 왕왕 있었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노티바에 표시가 되지 않는 점은 매우 불편하다. 노래를 끄고 켤 때마다 앱을 다시 실행시켜줘야 한다.

한번 듣고나서 평점을 그때 그때 매기는 부분은 피드백을 받기 위해서인지 계정에 따른 개인화 작업인지 잘 구분이 가지는 않지만 왠지 기분이 좋았다. 이제보니 그저 내가 매긴 평점을 기록으로 남겨주는 것에 불과한 것 같다.

조금 의아한 점은 게시판에 올린 질문에 대한 반응은 빠른 편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앱이 15년 4월 이후로 업데이트되지 않고 있다. 2016년 9월에 앱이 업데이트 되었다. 하지만 앱 사용에 실감되는 변화는 없다. 제작하는 측에서 서브 프로젝트로 만들어 놓고 관리 보수 정도만 하는 것이라고 사료된다.

일단은 유료 구매보다는 프리 트라이얼을 통해 체험해보기를 권한다. 프리트라이얼 기간이 짧다면 새로운 계정을 통해 연장을 하는 꼼수도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