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길을 휘저어 놓았다”의 한가지 생각

  1. 초등학교 1학년 때 ‘나비’라는 제목으로 시를 써서 무슨 무슨 대회에 입상한 적이 있었다. (본격 자랑)
    당시에 듣기로는 앞으로 국어 교과서에 실어줄꺼라고 그랬었는데…
    그때 적었던 시가 아무리 찾아봐도 없다. 그래서 맘껏 다시 적어 봄.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