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 노트, 어플

다양한 독서 애플리케이션을 테스트해봤다.
그 와중에도 잡식하듯 책을 읽었고, 막무가내로 정리했다.

독서 노트와 독서 개인화 서비스들에 대한 생각을 정리해보자.

독서 노트는 적는 것이 좋다.
개인의 취향과 시간을 사용하는 방식에 따라 차이가 있겠지만, 난 모든 일에 대해서 기록하고 피드백을 얻고 곱씹는 과정을 의식적으로 행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독서 노트도 마찬가지다.
보았고, 읽었고, 느꼈다면 그건 내 삶의 일부분이다. 순간 순간이 유일한 삶의 부분들이 가볍게 휘발되길 원치 않는다.

독서 개인화 서비스(=애플리케이션)은 현시점에 매력적이지 않다.
독서 노트가 필요하다고 했으니 독서와 관련된 서비스들을 사용하던 하지 않던 그 기록의 원본은 클라우드 노트에 따로 기록될 것이다. (Keep을 독서노트로 사용하기 : 간단 리뷰 + 원노트:구체적 분석 리뷰)

그렇다면 독서 애플리케이션을 따로 이용함으로서 얻을 수 있는 이점은 무엇이 있을까?

  1. 짜여진 로직에 위한 맞춤 도서 추천
    현재 서비스들의 도서 추천 기능이 조악하다고 생각한다. 현재는 각 주제에 관한 양서를 스스로 찾는 편이 낫다.
  2. 해당 도서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과의 교류(=SNS 기능), 사유의 교류
    충분한 볼륨을 가진 서비스를 찾지 못했다. 하루에 수십건의 기록이 대부분이라 작은 소모임 정도의 성격이 강하다. 그마저도 생각의 교류라기보다는 그저 단순한 인삿말 대잔치가 되어있는 것 같다.
    어떤 생각에 대한 교류를 위해서 독서 개인화 서비스는 매우 소극적, 블로그 포스팅 역시 소극적이라고 생각된다. 사람들이 많은 커뮤니티에 내 생각을 잘 정리해 화두를 던지거나 믿을만한 사람들과 직접 대면하고 대화를 하는 편이 낫다고 생각한다. 또는 직접적으로 독서 모임에 참여하는 것도 좋겠다.

포스팅 전에 거인의 서재, 브래드, Do북코스, 플라이북(Flybook), 북플(Bookple), 북맥, 독서다이어리, 북 매니저, 유저스토리북(PC), 왓챠를 테스트해보았다. 이 외에 제가 모르는 좋은 도서 공유 서비스가 있다면 추천 부탁 바람.
그나마 북맥이 책의 리뷰를 모아보기는 편했는데 이는 도서 판매 사이트 리뷰들도 동일하므로 굳이 필요는 없는 것 같다.

※ 영화나 연극, 뮤지컬, 공연등도 KEEP + 원노트로 일원화시켜서 관리해야겠다고 생각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