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미로봇 k7

※ 이 글은 블로그를 이전하는 과정에서 제 추억으로 남겨두기 위해 본문의 내용을 정리해 최소한의 내용만 남겼습니다.
로봇청소기

로봇청소기

 

해가 뜨고 낮이 되면 저희 집은 텅텅 비어있게 됩니다. 두 부모님은 일터로, 두 자식들은 학교로 떠나서 저희 4인 한 가족이 함께 모이는 시간은 저녁 식사때이거나… 개인적으로 바쁜 사람은 잠을 잘 때나 집에 들어오게 되지요.
이런게 요즘 현대인들이 사는 모습일까요?

로봇청소기

밖에서 하루 종일 일하고 돌아와서도 정작 남은 집안일들은 대부분 어머니가 하고 계셨습니다. 지금에 와서 돌이켜 생각하면 저를 포함해서 가족들이 그동안 참 양심이 없었던 것 같네요. 정말 많이 피곤하셨을텐데… 저는 설거지는 곧 잘 했지만… 가증스러운 변명일 뿐이겠지요 ㅠㅠ
로봇청소기
로봇청소기

그래서 짜잔!!
mamirobot1
지난 3월 29일 집에 오니 “MamiRobot Sevian” 이라고 적혀있는 박스가 덩그러니 놓여있었습니다. 엄마가 살짝 뜯어놨습니다. (내심 로봇청소기가 오기만을 기다리고 계셨던 것 같아요.)
저는 그 푸짐한 박스 크기에 놀랐습니다.

아래는 구성품 사진입니다.

mamirobot2
mamirobot3
mamirobot4
mamirobot5
mamirobot6

Mami_Robot1

반짝 반짝하네요~
제 손과 디카가 보이시죠? 실은 제 얼굴이 비춰서 다시 찍었답니다.
제 초상권은 소중하니까요.

Mami_Robot2

마미로봇을 뒤집어서 다시 한번 찍어봤습니다.
꼭 뒤집힌 무당벌레처럼 보이네요. 바둥바둥거리는 것 같습니다.
사실 로봇청소기가 청소를 하면서 돌아다니는 모습을 보면 꼭 애완 로봇 같다는 생각도 듭니다.

Mami_Robot3
Mami_Robot4

요 놈은 짜루라는 핸드청소기입니다.
이름이 예쁘지 않나요? 짜루~ 빗짜루~ 본체 이름은 뽀로인데…
로봇청소기 이름을 깜찍하게 지어놓은걸로 봐서는 마미로봇 이름 지으시는 분들의 감성이 참 푸르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Mami_Robot5

요 녀석은 충전스테이션입니다.
로봇이 괜히 로봇이 아니라 밥 먹을 때가 되면 알아서 충전 스테이션으로 이동해 충전을 한답니다.


작동 동영상은 아쉽게도 소실되었습니다.
백업의 중요성!!!

갑자기 디카 배터리가 다되서 휴대폰으로 찍었습니다..
로봇청소기 리뷰하다가.. 본격 휴대폰 동영상 화질 인증인가요…
참고로 말씀드리면.. 제 휴대폰 막 다뤄서 벌써 아스팔트에 몇번 긁었습니다 ㅎㅎ
잡소리는 그만하고 로봇청소기 마미로봇 보러가시죠!!

위의 동영상은 핸드청소기 짜루의 성능을 보여주기 위해서 제가 아끼는 견과류 땅콩을 희생시켰습니다..
솔직히 말하면 희생이라고 할수 없는게 껍질만 까서 알맹이는 안전한 곳에 숨겨뒀습니다 ^-^
제가 음량을 잘 조절못해서.. 잘 안들리는데.. 사실 기존에 홈쇼핑에서 사용하던 핸드청소기와의 소음비교를 위해서
처음에 제가 집에서 사용하던 핸드청소기를 켜서 소음 크기를 비교해봤습니다.
궁금하신분들은 음량을 더 높여주세요. 짜루가 은근히 조용하네요.
그런데 지금 동영상을 보니 껍질은 좀 많이 까놓기는 했습니다. 그리고 짜루의 아래 쪽 모양이 빗자루처럼 | | 로 되어있어서 
껍질이 투입구로 들어가지 못하고 쓸리는 모습이 보이는데 제 사용법이 약간 서툴러서 그렇답니다 ^^

이번에는 물걸레청소를 특징으로 가지고 있는 뽀로의 물걸레 장착모습입니다.
저희 어머니께서 모델로 수고를 해주셨습니다.
극세사 물걸레라고 하는데, 뭐랄까.. 헬스 수건 써보셨나요? 그것처럼 빽빽한 느낌입니다.
바닥을 깔끔하게 닦아내는데 유용할 것 같습니다.

이번에도 역시 어머니께서 도와주셨습니다. 리모컨으로 로봇청소기를 조종하는 모습입니다.
저희 어무이의 신들린 로봇청소기 컨트롤을 보시죠!
지저분한 집안은 그냥 망막에서 skip해주시면 됩니다.

이번 동영상은 굉장히 짧은데… 마미로봇 뽀로가 높이와 벽을 인식하고 스스로 방을 돌아다니는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찍었답니다.

위의 동영상과 마찬가지로 조금 짧습니다. 로봇청소기가 문턱을 어떻게 넘어가는지 보여드리기 위한 영상입니다.
계속 청소만 하다가 방에서 도저히 나올 생각을 안하길래… 기다리다 지쳐..  리모컨으로 살짝 방향을 틀어줬습니다 ㅡ,.ㅡ;;
꿀떡 넘어가네요~

방을 여기저기 쑤시고 다니더니 어느덧 “Peels야. 나 청소 끝났어. 임마.” 하고 부르길래 냉큼 달려가 동영상을 찍었습니다.
청소를 마치거나 배터리가 다되면 스스로 밥을 먹으러 충전스테이션으로 옵니다. 짜루도 함께 꽃혀있네요.
마미로봇 뽀로. 도킹완료!
부모님께서는 이 장면을 보시고는 참 즐거워하십니다.
개털이 싫어서 애완동물을 안기르시는데 로봇청소기는 너무 너무 좋아하시네요 ^^
————————————————————————–

Mami_Robot6
열심히 일한 우리 마미로봇. 먼지 뭉탱이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