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한 토론

더 민주 엿이나 먹어라.

사표가 될까봐 울며 겨자먹기로 20대 내내 지지했던 내 맘이 너무 헛헛하다.

정치가 쇼라면, 쇼를 하는 것이 권력 획득에 필요하기에 능숙한 극의 연출이 정의에 닿을 수 있는 것이라는 변을 할 수야 있겠지만,

그 연극은 지나가던 행인의 가슴에 작은 번짐하나 주었던가? 그저 골수 팬들의 골수를 뽑아먹다가 적당히 버리는 그런 조악한 쇼를 하는 극단을 계속 바라봐 줄 만큼의 자비는 없지 않을까.
그들은 과연 누구를 울렸는가? 이미 울기로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던 사람외에 눈물지은 사람이 있던가.

쇼를 하기로 했으면 진짜 광대가 되라. 길거리의 악사도 한 푼을 구걸하기 위해서 오랜 세월 갈고 닦은 정갈한 곡을 선사하는 법이다.

마음의 적적함을 달래기 위해 눈물을 지을 준비를 하고 있던 사람들조차 힐난을 하고 있는 것을 보라. 이것은 실패한 쇼다. 좋은 소재와 맛깔 좋은 캐스팅에 시선을 끌다가 쪽대본에 삼류 신파극으로 끝나버린 저질드라마다.

적당한 명분. 적당한 분기탕천. 적절한 패배.
무제한 토론에 한참 고조되던 마음이 실은 ‘무제’한 토론임을 알게되어 그 끝이 너무나 옹졸해 보이니 이번에는 응당 욕 좀 해야 맘이 풀리겠다.

우리는 백년 굳어 뒷목이 빳빳한 벽돌도 울리는 그런 대국민 사기극을 원한다.

“‘무제’한 토론”의 한가지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