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벌 노래 추천

타이머로 인터벌 뛰면 재미가 없다.

대신 노래로 인터벌하면 뭔가 몸이 말을 잘 듣는다는 느낌이다.
아래 예시는 국카스텐의 Pulse.

잔잔하게 지치면 첨부터 듣다가 “담담담담담(다음다음다음다음다음)” 나올 때부터 속도를 올려 전속력으로 뛴다.

한 30초 지나면 1절 끝나는데 다시 잔잔히 뛰다가 “담담담담담”이 메아리치는데 파블로프의 개처럼 슬금슬금 속도 올리다가 “날 알아볼 수 있겠지”부터 미친 듯이 뛰어주면 된다.
그리고 마지막에 잠깐 쉬었다가 조금 짜낸다는 느낌으로 마지막.

정리하면
1분 살살
30초 전속력
30초 살살
30초 조금씩 페이스 올리기
40초 전속력
10초정도 잠깐 한번 끊고
이제 30초 끌어모아서 달림.

가사도 뭔가 이입이 되서 푸쉬해주는 느낌.

그냥 본인이 좋아하는 노래 클레이막스에 맞춰서 하면 조금 더 재미있게 인터벌 할 수 있지 않을까.

※ 노래 계속 듣고 싶어서 인터벌하다가 아킬레스건염 걸렸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