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계발서와 격언의 무의미함

안다. 이미 잘 안다.
국내에 나온 대부분의 자기계발서는 쓰레기다.
나무야 미안하다. 미안해. 정말 미안해.

그럼에도 나름 선별했다고 자부하며 읽었던 책들이 있다. 주로 근거를 바탕으로 한 심리학, 행동심리에 관한 책들이다. 그외에 철학책들도 아낌없이 보았다. 나의 판단력과 지혜의 격을 높여줄것이라는 믿음이 있었다. 그런데 그런 것들에 의심이 일어나기 시작했다.
스스로의 경험과 여러 작품에서 찰나의 영감을 얻은 뒤 흩어질까 두려워 적어놓은 노트 수백장도 갑자기 쓰레기처럼 보이기 시작했다.

더 나은 사람이 되고 싶다는 욕망. 타인들의 경험과 거기에서의 얻은 깨달음을 토할 때까지 꾸역 꾸역 삼키다보니 내게 남은 것은 뒤룩 뒤룩 살찐 추한 몸뚱이뿐이라는 사실을 거울속에 나를 돌아본 뒤에야 알았다.
쓸데없는 정보. 모자른 시간.

물론 노력을 통해서 외모/몸매를 가꾸거나, 외국어를 배우거나 혹은 특정 분야에 대한 지식을 갖추는 것은 가능하다.

그런데 인품이나 직관력을 키우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유의미할 정도의 성과가 있을까? 골똘히 생각해보니 이것들은 글로 배울 수 있는 것들이 아니다. 글은 그저 잠시동안 감정의 촉매/마취 역할 그 이상을 해줄 수는 없을 것이다. 수많은 연사들이 뱉어낸 격언들은 매력적으로 보이지만 결국 그 말들은 특정한 상황에서만 옳은 것이다.
“Okay, 이 상황에는 이렇게 판단해야지. 음… 이럴 때는 이렇게 생각해야 한다고!”
이럴바에는 크게 심호흡을 한번 하고, 순간에 집중하려고 노력하는 편이 훨씬 더 나은 방책일 것이다.

자잘한 요령에 삶을 투자하지 말자.
순간 순간에 집중을 하고 있으면, 내가 알고있는 것과 스스로의 과거를 통해 판단을 내리고 행동할 수 있다. 그렇다면 후회는 없을 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