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도 비교 정리

저의 지도 사용목적은 다녀온 곳의 기억을 정리하고 추후 재방문 고려 그리고 가고 싶은 곳을 새로 찾을 때 도움이 될 정보를 정리하는 것에 있습니다.

  • 구글지도, 카카오맵, 네이버지도 공통사항
    – 위치 묶음 기능 : 비공개 가능, 전체 및 개별 리스트 지도뷰 가능
    (구글 – 목록저장, 카카오맵 – 즐겨찾기 폴더, 네이버지도 – 메인에서 즐겨찾기 or 마이플레이스에서 저장 -> 리스트)
    – 특정 카테고리(카페나 식당, ATM, 화장실등)에 속하는 것을 찾아 볼 수 있다.
    – 신규 장소 등록 및 정보 수정시 회사에 문의한다.

  • 구글지도 (with 내 지도)
    – 해외 지역 가능
    – 내장소 -> 지도(내 지도)를 활용하면 식당이나 건물이 아닌 특정 장소와 경로를 임의로 지정하고 기록할 수 있다. 지도를 내 맘대로 그린다고 생각하면 편하다. (예 : 좋은 전망, ~한 곳, 등산로 이동경로 남기기)
    – 별도로 내 지도에 “언제-어디-누구”를 제목으로 목록을 만들고 상세 설명을 기입해두면 좋다. 갔던 곳에 내가 남긴 리뷰 그리고 구글 타임라인을 확인하여 재검토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 내 장소(내 목록)은 기본 지도뷰에 노출되지만 내 지도에 기록한 곳은 해당 카테고리로 이동하기 전에는 노출되지 않는다.
    – 지도에서 없어지는 곳(폐업)은 기록이 사라지기도 했다. 내 지도에 별도의 저장을 해두면 기록을 보존할 수 있다.

  • 카카오맵

  • 네이버지도
    리뷰(마이 플레이스)와 저장이 분리되어 있다. 리뷰의 경우 영수증이 있거나 네이버에서 주문한 사람만 남길 수 있다. 개인적 기록을 위해서라면 ‘저장’ 카테고리를 이용하자.
    – 마이 플레이스에 좋아요 버튼이 있어서 취향을 추천 받을 수 있다.

    ——————————————————————————————————

네이버지도 카카오맵은 국내에 한정하여 더 구체적인 정보를 찾아보기 쉽고, 구글지도는 국내, 해외 모두 가능하다.

경험상 세 곳 모두 지도 수정을 재빨리 해주지 않고 수차례 문의해야 고쳐지는 경우가 더 많다. 각각 누락된 부분이 다른 경우가 있으므로 3개 다 쓰는게 마음 편하다.

<기타>

  • OpenStreetMap(오픈스트리트맵), vworld : 없는 곳이 많다.
  • Foursqure : 나름 재미가 있었는데 지금은 커뮤니티가 말라 죽어가는 느낌.
  • Swarm : 재방문 기록을 남기고 카테고리 별로 찾아 방문하는 재미는 있지만 어디까지나 재미.
  • 망고플레이트
  • 램플러
  • 구글 내 지도 vs 여행을 다녀온 후에 원노트에 정리한 것.
  • 등산 경로 램플러에서 지도 데이터 받아서 옮기면 될 듯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