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텍 스케이트 헬멧(Pro-tec Classic Skate) 개봉기

아마존에서 구매한 프로텍 스케이트 헬멧과 지폼 보호대를 받았다.
본디 개봉/수령기 포스팅은 거의 하지 않는다. 하지만 헬멧 구매시 사이즈와 무게에 대한 객관적 정보를 찾아볼 수 없어서 고생을 했기 때문에 관련 내용을 간단히 적으며 동시에 사진을 몇장을 올려본다.

처음 제품을 받았을 때 제품이 썩은 건 아닐지 걱정을 했다.
엔틱한 느낌을 주는 박스 디자인와 실제로 곳곳이 낡아 헤지고 생채기가 난 박스 상태가 아주 절묘했다고 할까.
이래뵈도 박스 안쪽 위에 스티로폼을 대어 헬멧에 상처가 나지 않게 주의를 기울여놓았다.

헬멧에 사용할 수 있는 스티커가 들어있다.
아직까지는 별로 안땡긴다.

색상은 Matte Gray. 밝고 짙은 회색이다.
얼마전 스노우보드를 탈 때 광택이 도는 흰 헬멧을 썼는데 눈에 너무 띄는 것 같아 무광택으로 골랐다.

위에서 보면 이런 느낌이다.

사이즈는 L사이즈이고 무게는 370g이다. 직접 재보지는 않았지만 택에 그렇게 적혀있다. 이렇게 정확하게 명시되어 있는 것을 왜 쇼핑몰 어디에서도 밝혀놓지 않았는지 답답할 따름이다.

보통 프로텍 헬멧을 구매하려고 할 때 사이즈 관련해서 찾아보면 대게 “한 사이즈 크게 사라”라는 답변을 볼 수 있다.
L사이즈는 58~60cm라고 추가적으로 적혀있고 58호 전투모를 딱 맞게 사용했던 내 머리에 프로텍 헬멧 L사이즈가 얼추 맞는다.
얼추 맞는다고 표현한 이유는 확실히 옆머리는 딱 맞고 앞뒤로는 살짝 여유가 있기 때문이다. 보통 사람들이 얘기하기로 “서양인의 두상에 맞게 제작되었기 때문에 옆면이 좁고 앞뒤가 길다”고 하는데 확실히 그런 경향이 있지만 유의미할 정도는 아닌 것 같다. 일단 안쪽에 보호 역할을 해주는 쿠션 덕분에 미세한 조정이 된다. 또한 가족들에게 한번씩 씌워봤는데 머리 사이즈가 다들 비슷했는지 안정감있게 착용 가능했다. 동양인도 큰 불편없이 사용가능한 것 같다.

옆짱구인 분들은 완충 패드 두깨를 조정하면 된다는 글도 있는데 안전을 위해서 쓰는 헬멧이니만큼 패드는 그냥 놔두는게 좋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