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기, 디지털 필기의 필요와 활용방식

펜과 노트.
글을 적을수도 있고, 그림을 그릴수도 있습니다.
이는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고전적인 기록 방식 중 하나입니다.

필기는 아주 개인화된 정보입니다. 순간적인 생각의 포착, 무언가를 하고 얻은 감상, 체계화된 지식의 개인적인 외적 구성, 일정등이 노트에 포함됩니다.
사실 이런 개인적인 정보들을 온전히 자신의 두뇌만으로 처리할 수 있다면 남에게 내 생각을 들킬 염려도 없고, 따로 필기구를 소유할 필요도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아쉽게도 우리의 두뇌는 쉽게 망각하며, 여러 생각을 한꺼번에 잘 처리하지 못하는 특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오늘 저녁 장거리가 무엇인지 기억하는 일은 우리 삶에 필요하긴 하지만 반드시 머리로 떠올릴 필요는 없습니다. 그저 필요한 순간에 해당 정보에 접근할 수 있으면 문제가 없습니다. 지금 당장에 필요하지 않은 생각과 기억들을 덜어 내 깨끗하게 정리된 생각의 공간은 우리에게 여유를 주는 것과 동시에 명쾌한 사고를 하는데 도움을 줄 것입니다.

“필기”란 나중에 유용하게 쓰일지도 모르는 생각 조각들을 압축해서 필요할 때 즉시에 찾아볼 수 있는 제 2의 두뇌 창고로 옮겨 운영하는 행위입니다.

 

현대로 오면서 필기 역시 단순하게 종이에 잉크로 옮겨적던 손 필기(아날로그)에서 “디지털 필기”로 진화해갑니다.

사람들은 거대한 정보를 작은 칩 안에 구겨 넣는데 성공했고, 통신의 발달로 저장된 정보에도 언제 어디서나 접근가능해졌습니다. e -book을 통해 거대한 도서관 전체를 손바닥만한 태블릿에 담아 가지고 다닐수도 있고, 각종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해 평생동안 찍은 영상과 사진을 어디에서나 볼 수 있습니다.

위와 같은 디지털 정보의 특성과 소프트웨어의 발전으로 인해 디지털 필기는 아날로그 필기에 비해 다음의 강점을 가집니다.

  1. 저장공간의 제약이 없다.
  2. 정보의 접근성이 높다 (어디서나, 쉽게 검색해서).
  3. 수정이 쉽다.

위에서 제가 언급한 내용은 별로 어려운 내용은 아닙니다. 단순히 전자문서화의 특징을  다시 한번 언급한 것에 불과하니까요.

그러면 현 시점에서 각 개인이 디지털 필기(개인화된 메모)를 어떻게 운영하는 것이 좋을까요?
오늘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바로 이 것입니다.

컴퓨터 시대로 오면서 우리는 메모의 종류를 몇 가지 방식으로 분화시켜 살펴볼 필요를 느끼게 되는데, 이는 타이핑이라는 새로운 입력방식과 영상/음성의 기록덕분입니다.
타이핑은 손으로 적는 것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글의 입력이 가능합니다. 대신 이미지를 그려낼 수는 없죠. 여기에서 1차적인 분화가 일어납니다. 전에는 자유롭게 사용하던 그림과 도식등의 이미지를 극히 제한적으로만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또한 음성 녹음과 동영상 녹화 역시 새로운 정보 저장의 형태입니다. 단언컨데 보고 듣는 것은 글을 읽는 것보다 절대적으로 빠릅니다.

결론적으로 저는 디지털 메모를 단순히 타이핑 방식(전자 문서화)으로만 이용하는 것보다는 각 쓰임에 맞게 사용하는 편이 더 효과적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하여 1차적으로 메모를 할 때는 Keep(구글 킵)에 하고 때에 따라서 플로팅 메모가 필요하면 1초 메모를 이용합니다.
이것들을 다시 가공한 사진 + 음성 + 간단 도식 + 타이핑 정보는 검색이 용이한 Evernote(에버노트)에 저장하고, 큰 캠퍼스에 시각화가 필요한 아이디어 스케치나 압축 정리된 마인드 맵은 Onenote(원노트)에 저장합니다. 동영상의 경우 아직 저의 쓰임이 한정적이라 Youtube(유튜브) 저장하고 링크를 에버노트로 따오는 형식으로 운영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