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622

미용실에 갔다가 도서관에 갔다.
잠시 화장실에 들렀는데, 왠 할아버지께서 요즘 같은 때에는 손을 깨끗히 닦아야 한다며 손 닦는 시범을 보여주셨다.
이상한 사람처럼 보이지는 않아서 알았노라 웃으며 따라서 손을 닦았다.
할아버지께서는 왜 도서관에 왔냐고 물으셨다. 나는 여행 서적이나 찾아 볼 요량으로 들렀다고 대답했다.

할아버지는 원래 뉴욕에 사시는데 비지니스 차 한국에 잠시 지내고 있다며, 유럽 여행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주셨다.

워낙 짧은 시간에 많은 말씀을 하셔서 기억이 잘 나지는 않는데, 프랑스는 물가가 쎄니 가지말고 에스토니아, 터키 등지를 경유해서 가라고 하셨다. 식사는 시장에서 깍아서 1달러로 떼울 수 있고 한달에 100달러 이상 쓰지 말라고 조언해주셨다. 또 와인이나 맥주보다는 지역에서 과일이나 곡물로 담근 술이 최고라며 한국에 와서도 막걸리 먹었다고 (ㅋㅋ) 하셨다.
아, 그리고 꼭 혼자가라고 하셨다. 여행은 절대 혼자가야 한다고!!
배낭 안에는 우산과 여분의 운동화를 챙겨넣으란 얘기도 마지막으로 당부하셨다.

나이가 지긋해보이셨는데 왠지 모를 아이같은 미소와 활력이 얼굴에 담겨있어 묘한 상황이라고 느끼면서도 한참을 듣고 있었다.
내일 또 오라고. 할아버지는 내일 또 올꺼라고 말씀하시는데 이상하리만큼 친근한 느낌이 들어서 놀라웠다.

이런 일들이 생기는 날은 묘하게 수면위로 두근두근한다.
매력적인 것도 매력적이지만, 사람들을 중독시키는 활력을 뿜어내는 사람들이 있다. 나도 그렇게 다듬어 가면서 늙고 싶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