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824

오늘은 친구 녀석이 쉬는 날이라 친구 집에서 간단히 먹고 얘기 나누며 놀다왔다.

다만 좀 뜻밖의 생각이 들어서 기억을 남겨보고자 한다.
이제 근 20년을 본 여러 친구 중 한명이고 자주 만나기도 하니 나는 그 친구를 나름 잘 알고 있다고 생각했다. 실제로 근황토크는 수시로 하기 때문에 일거수일투족을 잘 알고 있기도 하다.
불만이나 자기 생각을 돌려 말하지 않는 성격이기도 하기에 더욱 그랬다. 워낙 깐깐하기도 하고.

최근에 친구가 취미 생활을 새로 시작했음을 알았는데, 오늘 그것들을 직접 보고 정말 묘한 느낌이 들었다.
이제서야 깨달은 것이지만 지나가는 얘기로 들었던 기억이 얼핏 스치는 것이, 실은 그 취미가 엄청 오래전부터 이미 작게나마 시작 되어있었던 오랜동안 갈망하던 일이였던 것이다.

그런생각이 들자 어떤 뭉클한 감정이 느껴졌다.
너무 익숙해서 배경이라고 느끼던 것들에서 전혀 눈치채지 못하던 사이에 새싹이 피어나와 그 푸름이 회색을 물들이고 있는 것을 갑자기 깨달았다고나 할까.

‘너마저도 내가 모르던 새 꺼풀이 있었구나’ 라는 생각이 들자 그전까지의 내 마음이 쥘 수 없을 정도로 가볍게 느껴져 세상이 멈춘 것 같았다.

나는 아는 것이 별로 없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