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언가에 대해 중얼대는 건 결국 자신을 활자로 삼아 찍어내는 글과 같다.

그리고 의사소통이란 대게 한 쪽은 토해내고, 반대편은 듣고 싶은 것만을 체로 걸러내어 듣는 우스꽝스러운 과정이다.

이를 극복해보려 노력해봐도, 존재란 인간의 언어로는 번역되지 않는 것이기에 생각과 언어를 깊이 바라보는 것은 사람을 기괴하게 만든다.

우리가 가진 도구로는 답을 찾을 수 없게 만들어졌음을 인정해야한다.

그럼에도 우리는 답을 쫓도록 만들어져있다. 모순이다.

절로 발화되는 생각이 답이 아님을 기억해야한다. 자기 스스로를 반박할 수 있으나 그 역시 더 우월한 의견은 아니다. 다만 그것들을 모아 총체적으로 바라보려고 해야한다.

산다는 건 그것들 중에서 한 가지 입장을 취하는 것이다. 나는 이제 정의가 뭔지 어릴 적보다 더욱 모르는 나이가 되었다.

믿음은 논리와 섞이지 않으며, 논리 역시 감정을 정당화하는 도구 중 하나로 쓰임을 인정할 때.

나는 주변 사람들이 웃을 수 있는 입장을 취해야겠다고 생각한다. 나는 그게 지혜라고 불려온 것들이 아닐까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