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Egg (by Andy Weir) 구자형씨 텔링

 

아래에는 스포일러를 담은 개인적 감상이 포함되어 있으니 스크롤을 조심해서 내려주세요.

 

 

 

 

고요한 떨림이 느껴지는 ‘이야기’였다. 단지 흥미로운 단편 소설일 뿐만 아니라 거기에 구자형씨의 멋진 목소리와 좋은 음악이 곁들여져 있기 때문이다.

아무튼 이 이야기를 듣고 잠시동안 멈춰진 시간과 닫힌 공간에 갇혀버린 기분이 들었다. 단 한숨의 공기조차 멈춰버린 듯하다.

트루먼 쇼의 트루먼처럼 우리 모두는 이 우주에서 유일한 주인공이었으며, 동시에 모든 가해자이며 그 가해자에게 학대당한 피해자였다. 내가 사랑하는 이는 나 스스로였으며, 내가 미워하는 사람 역시 나였다.
네이버 웹툰 ‘죽음에 관하여’에서 비슷한 감성을 느껴본 적이 있다. (현재 2화를 볼 수 있는데 관련해서 뒤에 이어지는 이야기가 유료로 바뀌어 몇 화인지 확인해볼 수가 없다.)

만약 세상이 이 이야기와 같다면… 지난 생에서 나쁜 짓은 이미 다 해버리고 지금 충분히 성장한 영혼이기를 빌었다. 그리고 사랑하는 가족으로의 삶이 아직 남아있으면 좋겠다.

“The Egg (by Andy Weir) 구자형씨 텔링”의 2개의 생각

  1. 안녕하세요 the egg를 통해서 제가 궁금점이 있는데
    달걀도 더 넓혀서 닭 그리고 모든 축산물도 인간을 거쳐서 신이 될 수 있을까요?
    이글을 읽으면서 이부분이 의문점이 드네요
    제가 느끼기에는 신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그 정확한 근거를 제시하기가 애매하네요ㅜㅜ
    블로거님의 의견이 있으시다면 조언해주신다면 감사드리겠습니다 ㅎㅎㅎ

    1. 굳이 어떤 근거가 필요할까요?
      The Egg 역시 상상력에 의한 이야기이고, 이를 해석하는 건 우리 각자의 맘이겠죠.
      사실 축산물이기 이전에 생명체인걸요. 축산물이라는 것 역시 너무도 인간적인 관점이 아닐까요?
      다른 동물 역시 생각을 하고 우리처럼 다양한 감정을 느끼도록 만들어져 있잖아요.
      인간이 현재의 생태계에서 강자라는 점을 제외하고 딱히 다른 동물에 비해 우월한 점은 없다고 생각해요. 그저 다를 뿐이죠.

      다만 이 이야기를 인간 이외의 동물까지 확장시킨다면 등장하는 신이 너무 인간적이라는 반론이 있을 것 같기도 하네요. 물론 그건 아직 성장하고 있는 인간을 인도하기 위한 배려라고 상상력을 발휘해도 될 것 같아요.
      동물로 환생한 이야기를 새로 각색해서 써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네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