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산, 우이암 코스

도봉산을 다녀왔다. 스무살 넘어서 북한산이나 아차산은 몇 차례 다녀왔지만 도봉산은 기억이 가물가물한 것이 언제 갔었는지 모르겠다. 기억이 새초롬하게 투명한 것이 혹여 처음일런지도 모른다.
실은 지리산에 가려던 것이 혼자가면 심심할 것 같아서 같이 갈 친구를 찾다가 도봉산을 가게 됐다. 지리산은 힘들 것 같다고 북한산으로 바꿨는데 그 중에서도 또 쉬운 코스를 찾은 것이 ‘우이암 코스’.
그런데 이 우이암 가는 코스가 엄밀하게 따지면 도봉산이다.

아무튼 오랫만에 찾은 산은 좋았다.
운동도 되고 적당히 다리와 숨을 조여오는 것이 나를 깨워주는 것만 같다.

우이암 바로 아래의 전망대에서 찍은 사진. 휴대폰 카메라가 좋지 않아 조금 칙칙하다.
우이암에 해를 등지고 찍은 사진. 역광인지라 전망을 휴대폰 카메라로 담기에는 별로였다.
함께 하산한 친구. 고양이를 두 마리 만났는데 이 녀석은 우리 견과류를 섭취한 뒤 친구 손을 할퀴고 유유히 달아나셨다.

우이암 코스를 잘 따라가기 위해 미리 사진을 찍어뒀건만, 두 갈래 길에서 확인하기 귀찮아 어디선가 만나겠지하고 등산로를 훠이 훠이 따라가다가 원래 코스보다 크게 원 모양으로 우이암을 돌고 말았다.

우이암 코스
원래의 우이암 코스
도봉산 등산 경로
실제 등산 경로

덕분에 내려와서 먹은 부대찌개는 맛이 있을 수 밖에 없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