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낙서전 – Take Me Out

위대한 낙서전을 봤다. // 2018.08.23 – K현대미술관

요즈음에는 예전처럼 전시가 막 땡기는 것은 아니지만 K현대미술관에 가보지 않아서 한번 방문해보고픈 맘이 있었고, 실은 압구정도 한 바퀴 돌고 싶었다.

나는 그래피티에 대해서 잘 모른다. 그래서 전시에 관해서 딱히 할 말은 없다.
나는 모르는 것은 모르는 그대로 느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고, 그 생경한 경험 또한 나중에는 다시는 못 느낄 중요한 감정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내가 정말 아무것도 모르는 문외한이지만 멋진 색감과 강렬한 것들을 잘 느꼈다.
이번에 느낀건 딱 그정도. 다음에 또 기회가 있어서 보게 된다면 이번에 맘에 들었던 포스터를 그린 작가에 대해 공부하고 갈 것이다.

위대한 낙서전
이 오바마 포스터 완전 맘에 들었다. 엽서를 왕창 사려다가 나는 편지를 쓰지 않는다는 사실을 깨닫고 손을 거뒀다.

참고로 내가 이 포스팅을 적는 이유는 사실 노래1 때문이다.
전시에 깔린 노래가 더럽게 맘에 들었기 때문이다. 친구한테 말하는 것이었다면 나는 분명히 더 강렬한 표현을 썼을 것이다.

그 자리에서 음악찾기 어플을 깔아 노래 제목을 알아내려고 시도해봤지만, 스마트폰에 당장 지울 수 있는 것들이 하나도 없었다. 게다가 집에 돌아와 녹색창에 대차게 검색을 해봐도 이 노래를 언급하는 사람이 하나도 없더라…
불행 중 다행인지 하루의 1초를 남기기 위해 짤막하게 찍은 동영상과 Shazam의 도움으로 이 노래를 찾을 수 있었다.
나는 특히 중간의 기타 독주가 맘에 든다.


  1. Franz Ferdinand – Take Me Ou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