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 이야기에는 악마에게 속아 부귀영화와 자신의 삶을 맞바꾸는 사람들이 많이 등장한다.

동화적인 이야기가 아닐까 했는데, 실은 우리 주변에 많은 이야기이다.

우리가 삶에서 원하는 것들 중 많은 것들이 그리 중요한 것들이 아니다. 그것들을 가지기 위해 바치는 값어치에 비해 상대적으로 그렇다는 것이다.

잘해봐야 삶의 많은 부분을 작은 욕망과 교환할 뿐이고, 대다수는 평화만을 빼앗기게 된다.

노력하지 말라는 것이 아니다. 방향성의 문제다. 노력은 단지 기본에 불과하다.

잘 살아가기 위해서 필요한 것이 능력이라 생각한 적이 있었고, 때로는 성품이라 생각한 때도 있었다. 종종 운으로 치부하기도 했다.

요즘은 옳은 생각들을 주의깊게 곁에 잡아 두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사람은 태생적으로 한심한 방향으로 향하는 관성을 가지고 있는데, 그에 저항하는 것이 개인의 삶을 가를 것이라 생각한다.

숨 쉬듯이 수양하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